본문 바로가기

파출소 혼자 근무하던 40대 경찰관 총상 입고 숨진채 발견

중앙일보 2019.12.29 21:58
권총 이미지. [연합뉴스]

권총 이미지. [연합뉴스]

 
파출소에서 혼자 근무하던 경찰관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경찰관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남 진해 한 파출소에서 40대 경찰
무기고에서 권총 꺼내 극단선택 추정
경찰 신변비관 등 사고 원인 조사 중

 
경찰에 따르면 29일 오후 1시 30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찰서 웅동파출소에서 파출소 직원 A씨(48)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 발견됐다. 동료 경찰관이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숨졌다.
 
A씨는 당시 근무 중이던 동료 경찰관 2명이 교통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사이 혼자 파출소를 지키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동료 경찰이 112 신고를 받고 낮 12시 48분에 파출소에서 나가 40여분이 지난 오후 1시 30분에 돌아온 점으로 미뤄 사망 추정 시간을 낮 12시 50분~1시 30분 사이로 추정했다.
 
A씨는 발견 당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사무실 자신의 자리가 아닌 무기고 옆 책상에 쓰러져 있었다. 교통사고 처리를 끝내고 돌아온 경찰관이 A씨를 발견했다. 당시 파출소 사무실 문은 잠겨있었다. 
 
경찰은 파출소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한 결과 외부인 침입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보니 파출소 상황 근무자인 A씨가 동료가 신고를 받고 나간 사이 무기고를 열어 권총을 꺼낸 뒤 곧바로 뒤로 쓰러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38구경 권총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웅동파출소에 1년 5개월가량 근무했다. 1999년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해 2016년 경위로 승진했다. 한 경찰관은 “평소 농담도 잘하고 직원들과 원만한 관계였던 A씨가 갑자기 사고를 당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창원=황선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