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출소서 홀로 근무하던 경찰관,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9.12.29 21:09
[연합뉴스]

[연합뉴스]

동료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사이 파출소에서 혼자 근무하던 경찰관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찰서 웅동파출소에서 29일 오후 1시30분쯤 A경위(48)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했다. 
 
A경위는 당시 동료 경찰관들이 교통사고를 처리하기 위해 출동 나간 사이 40분여간 혼자 파출소를 지켰다. 
 
경찰 관계자는 "파출소에 외부인 침입 흔적이 없는 점에서 A경위가 경찰이 사용하는 총기인 38구경 권총으로 극단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와 총기관리, 근무에 문제가 없었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