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민주당, 심·손·정·박 지역구 후보 안 내기로 담합"

중앙일보 2019.12.29 20:37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추종 세력인 4+1이 밀실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주무르면서 야합을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정의당, 바른미래당 손학규파, 민주평화당, 대안 신당이 '석패율을 포기하라'는 민주당의 요구를 듣고 ‘심손정박(심상정ㆍ손학규ㆍ정동영ㆍ박지원)’ 출마 지역에 민주당이 출마하지 말라는 주문을 했다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심ㆍ정ㆍ손ㆍ박을 살려주고, 심ㆍ정ㆍ손ㆍ박은 그 대가로 자기네 후보들을 전국 모든 곳에 내지 않고 적당히 출마시키기로 했다는 정보도 있다”며 “이런 얘기가 사실인지 아닌지 당사자들이 분명하게 밝히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과 정의당, 평화당 등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완전한 허구”라며 “하루 앞으로 다가온 공수처법 본회의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어떻게든 4+1 협의체에 균열을 가해보려는 불순한 가짜뉴스 의도는 잘 알겠지만, 국민을 상대로 거짓을 전하며 정치적 혼란만을 가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박찬대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박찬대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턱도 없는 흑색선전”이라고 반발했고, 박지원 대안 신당 의원실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며 대응할 필요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측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측도 “말도 안 되는 허위 의혹 제기”라고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