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구라 "'연예대상' 구색 맞추기식 바뀌어야" 소신 발언

중앙일보 2019.12.29 15:49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방송인 김구라가 지난 28일 각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연말 시상식이 변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SBS 방송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방송인 김구라가 지난 28일 각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연말 시상식이 변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SBS 방송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방송인 김구라가 연말 시상식이 '구색 맞추기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변화해야 한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김구라는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센터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 진행을 맡은 MC 김성주가 대상 후보인 자신에게 인터뷰를 시도하자 "내가 (대상 후보가 된 게)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될까 걱정"이라며 "방송은 어쨌든 구색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쨌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 자체가 영광스럽지만 복잡한 감정으로 2시간을 앉아 있다"며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고 주장했다. 
 
김구라는 "KBS도 연예대상 시청률이 안 나왔다"고 지적하며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 받고 있다. 이제 더는 쓸데없는, 나 같은 사람 빼고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정도만 대상 후보를 하는 게 긴장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콘텐트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이렇게 하면 안 된다"라며 "(시상식들을) 통합해서 지상파 3사 본부장들 만나서 돌아가면서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안다"라며 "이제 바뀔 때가 됐다. 이 얘기하고 빠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상 후보에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고 있는 김구라를 비롯해 ▶'정글의 법칙' 김병만 ▶'런닝맨' 김종국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서장훈 ▶'미운 우리 새끼' 신동엽 ▶'런닝맨' 유재석 ▶'집사부일체' 이승기 등이 올랐다. 
 
대상은 9년 동안 런닝맨을 이끌어온 개그맨 유재석이 받았다. 2015년 수상에 이어 4년 만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