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입단 마친 류현진, 30일 귀국 "시즌 준비 시작"

중앙일보 2019.12.29 14:37
류현진이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구장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공식 입단 기자회견에서 토론토 로스 앳킨스 단장이 입혀주는 유니폼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이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구장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공식 입단 기자회견에서 토론토 로스 앳킨스 단장이 입혀주는 유니폼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마친 류현진(32)이 30일(한국시간)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에이스펙 코퍼레이션은 29일 "류현진이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류현진은 토론토에서의 첫 시즌 준비를 위해 개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지난 25일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해 27일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약 928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으로 류현진은 2006년 5년 5500만 달러에 계약한 A.J. 버넷을 제치고 ‘토론토 구단 투수 중 최대 규모 FA 계약’ 타이틀을 얻게 됐다.  
 
투수와 야수를 통틀어보면 구단 역대 세 번째 규모다.
 
류현진은 2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입단식에서 “토론토에 입단해 기쁘고 토론토도 내 영입에 만족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토론토가 나의 팀이고 로저스센터가 나의 홈구장”이라며 “우리 팀을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류현진은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토론토 입단의 기쁨을 표했다.  
 
류현진은 "내 가족이 블루제이스 구성원이 된 것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흥분된다”며 “이미 이 도시에 왔을 때 환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로저스 센터에서 늘 100%를 다하겠다”며 “로저스 센터에 와서 응원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