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말 틈타···롯데리아 새우버거도, 콜라도 가격 줄줄이 인상

중앙일보 2019.12.29 12:39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중앙포토]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중앙포토]

연말 햄버거 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인상했고, 코카콜라와 농심도 일부 제품에 대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업계 1위가 이를 선도하는 만큼 후발 업체들도 제품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패스트푸드 매출 1위인 롯데리아는 지난 19일부터 불고기·새우 버거를 포함한 제품 26종의 판매 가격을 평균 2.0% 올렸다. 지난해 12월(불고기버거 등 11개 제품 가격 평균 2.2% 인상)에 이어 1년 만이다. 버거류와 사이드 메뉴는 100~200원 올랐지만, 우유·핫초코 등 음료는 500원이 더 비싸졌다. 대표 디저트 메뉴인 치즈스틱과 양념감자, 지파이 등의 가격은 유지된다.
 
버거킹도 27일부터 대표 메뉴인 ‘와퍼’ 등 버거류 20종을 포함해 총 27개 메뉴의 가격을 평균 2.5% 인상했다. 제품별 인상 폭은 100~300원이다. 제품 가격을 인상한 건 지난해 3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지만, 지난해 12월엔 딜리버리(배달) 서비스 메뉴에 대해 200원씩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온종일 할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세트 메뉴인 ‘4900원 올데이킹’, ‘5900원 더블올데이킹 메뉴’ 등은 기존 가격과 동일하다.
 
코카콜라. [중앙포토]

코카콜라. [중앙포토]

KFC도 최근 일부 메뉴에 대해 100~200원씩 가격을 올렸다. KFC의 대표메뉴인 핫크리스피·오리지널 치킨은 2017년 한 조각에 2200원이었지만 3년 연속 가격이 올라 현재 2500원이다. 징거버거는 같은 기간 4000원에서 4700원으로 올랐다. 반면 블랙라벨 에그타워버거, 트리플리치오리지널버거 등 일부 제품은 가격이 인하되기도 했다. 
 
반면 맥도날드는 “현재로썬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했다.
 
햄버거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콜라 역시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코카-콜라음료는 지난 26일 콜라 250mL캔과 500mL 페트병, 1.5L 페트병 등 전체 191개 중 11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5.8% 올렸다. 전체 매출액 대비 인상 폭은 1.3% 수준이다. 코카콜라는 지난해 1월 출고가를 평균 4.8% 올린 바 있다.
 
농심도 지난 27일부터 ‘둥지냉면’과 ‘생생우동’ 판매가격을 약 200원씩 올렸다. 둥지냉면은 8년 만에 12.1%, 생생우동은 3년 만에 9.9% 각각 인상했다. 농심 측은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등 제반 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올 연말 식품업계의 가격 인상은 시장 1위 업체들이 선도하고 있다. 이 때문에 후발업체들도 잇따라 가격을 올릴 것으로 관측된다. 업체들은 “유통 환경 변화에 따른 불가피한 인상”이라고 설명했지만, 일각에선 소비가 반짝 늘어나고 분위기가 어수선한 연말을 겨냥한 ‘꼼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연말에도 우유 업계와 치킨 업계, 제과 업계 등이 일제히 가격 인상에 나섰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