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최초 전기차 공개, 에르도안 대통령 직접 운전대 잡았다

중앙일보 2019.12.29 09:50
레제프 타이이프 터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터키 최초 전기차 'TOGG'를 발표하며 직접 차량 운전을 했다. [EPA=연합뉴스, 유트뷰 캡처]

레제프 타이이프 터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터키 최초 전기차 'TOGG'를 발표하며 직접 차량 운전을 했다. [EPA=연합뉴스, 유트뷰 캡처]

터키 기술력으로 만든 최초의 전기차가 27일(현지시간) 그 모습을 드러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차량 공개 행사 참석한 뒤 'TOGG'로고가 새겨진 SUV 형태의 전기차를 직접 운전을 했고, 차량 생산 관계자들과 기념촬영도 했다. 
 

[서소문사진관]

에르도안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터키 최초 전기차 'TOGG'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르도안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터키 최초 전기차 'TOGG'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 북서부 코자엘리주의 게브제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60년간 간직해 온 꿈이 이뤄지는 역사적인 순간을 목격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이 이 차를 가질 수 있는 날을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터키 최초 전기차 발표회장에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터키 최초 전기차 발표회장에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

터키 5개자동차 그룹의 합작해 만든 'TOGG'는 세단과 SUV 형태로 만들어지며, 2개의 전기 엔진으로 200~400마력의 출력을 낸다. 제로백(0~100㎞/h)은 4.8초, 30분 이내에 최대 80%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고, 완충된 상태로 최대 500㎞를 주행할 수 있다. 차량 디자인은 이탈리아의 피닌파리나 디자인 회사가 맡았다. 이 회사는 페라리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인 카르마 차량을 디자인 한 회사로 알려졌다. 
 
터키 최초 전기차 공개 행사장에서 한 참석자가 세단형 차량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터키 최초 전기차 공개 행사장에서 한 참석자가 세단형 차량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터키 최초 전기차 'TOGG'의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 모습. [사진 TGG]

터키 최초 전기차 'TOGG'의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 모습. [사진 TGG]

 
터키의 국산차 프로젝트는 이번이 두 번째다. 1960년대 데브림(Revolution·혁명) 이라는 이름의 시제품 차량을 만들었으나 자금과 기술부족 등의 이유로 좌초됐다. 터키 정부는 오는 2022년 양산을 목표로 터키 서부 부르사 지역에 2021년까지 생산공장을 완공하고, 43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