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가요대축제 에이핑크 무대 중단에 사과…"단순실수"

중앙일보 2019.12.28 13:42
그룹 에이핑크. [연합뉴스]

그룹 에이핑크. [연합뉴스]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 걸그룹 에이핑크 무대가 갑자기 중단된 데 대해 KBS 측이 공식 사과했다.
 
KBS는 28일 가요대축제 권용택 책임 프로듀서 명의의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해 "에이핑크 공연이 예정과 달리 끝을 맺지 못한 것에 대해 에이핑크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권 책임 프로듀서는 "에이핑크 무대는 생방송 중 제작진의 단순실수이긴 했지만 더 철저하게 준비했더라면 일어나지 않을 사고였기에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말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팬들을 위해 밤낮없이 열심히 준비한 공연이 저희의 실수로 빛이 바래진 데 대해 멤버들과 팬들의 다친 마음을 어떻게 위로해야할지 모르겠다"면서 "제작과정의 문제점들을 면밀히 검토하여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에이핑크는 지난 27일 방영된 KBS 가요대축제에서 '%%'(응응) 노래를 부르다 중도 퇴장했다. 곡 말미에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댄서들이 무대 뒤편에서 동작을 취하고 멤버들이 뒤를 돌아보는 장면에서 돌연 화면이 전환됐다.  
 
준비한 무대를 마무리하지 못하자 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각종 커뮤니티에 KBS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에이핑크 멤버들도 속상한 심경을 전했다.
 
리더 박초롱은 네이버 V라이브에서 "오늘은 사고였다. 그래서 (KBS 측에서) 미안하다고들 하셨다"며 "주어진 시간이 굉장히 짧다. 그 안에서 최대한 이것저것 해보려고 노력을 했는데 그런 부분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SNS를 통해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 보여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에 올린다"며 당초 하려던 안무가 온전히 포함된 연습 영상을 공개했다.  
 
정은지도 SNS에 "모든 아티스트 분들의 무대가 늘 존중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