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르무즈행 물밑 준비 마치고, 아덴만으로 떠난 왕건함

중앙일보 2019.12.27 17:17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유력시되는 해군 구축함 왕건함(4400t급)이 27일 소말리아 아덴만으로 출항했다. 왕건함은 아덴만에서 일단 기존 강감찬함과 임무를 교대한 뒤 호르무즈로 뱃머리를 향할 시기를 조율한다.
27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출항하고 있다.[사진 해군 작전사령부]

27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출항하고 있다.[사진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에 따르면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은 이날 오후 2시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 부산작전기지에서 환송식을 갖고 아덴만으로 떠났다. 왕건함은 약 한 달 간의 항해를 거쳐 내년 1월 말 아덴만에 도착할 계획이다. 이후 1주일 간의 업무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2월 초부터 6월까지 30진 강감찬함을 대신해 임무를 수행한다.  
 
왕건함은 함정 승조원을 비롯, 특수전(UDT)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장병 등 300여 명으로 편성됐다. 이중 24%에 해당하는 72명이 청해부대 파병 경험이 있는 병력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는 “30진 강감찬함과 비교했을 때 병력과 장비 면에서 크게 달라진 건 없다”며 “우선 부여 받은 임무도 그전과 같다”고 말했다. 
 
왕건함은 기존과 같이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호송작전, 안전항해 및 원양어선 보호활동을 비롯해 연합해군사령부 대해적작전부대(CTF-151) 해양안보작전과 유럽연합(EU)의 대(對) 해적작전 ‘아탈란타 작전’ 등에 동참한다.
27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출항 환송식에서 한 청해부대원이 연인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출항 환송식에서 한 청해부대원이 연인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에 더해 왕건함 부대원들에겐 작전 지역이 임무 중 변경될 수 있다는 공지가 내부적으로 하달됐다고 한다. 호르무즈 파병 임무 때문이다.  
 
정부는 이미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에 뜻을 모았다. 내년 1월 바레인에 사령부를 둔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에 연락 장교 1명을 보내 준비 작업을 하고, 2월에는 아덴만 해역에 있는 해군 함정을 호르무즈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청해부대를 호르무즈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국방부는 당시 법률 검토 결과 새 부대의 파병이 아닌 기존 부대의 작전 지역 변경은 국회 동의를 받지 않아도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소말리아 해적이 준동하던 아덴만 상황이 요즘 안정돼있고, 아덴만과 호르무즈 사이가 배로 3~4일 거리에 불과하다는 점도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파병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다만 청해부대가 미국 주도의 IMSC 아래 들어갈지, 독자적으로 작전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참가국 간 수역을 나눠 임무를 수행하는 IMSC 편제가 더 효율적이지만 이 경우 이란과의 관계 악화가 부담스럽다. 정부 관계자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왕건함의 임무 수행 방식과 정확한 파병 날짜는 연락장교의 상황 보고 등을 토대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