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특별수사단, 이준석 선장·1등 항해사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9.12.27 16:08
이준석 세월호 선장. [중앙포토]

이준석 세월호 선장. [중앙포토]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단이 세월호 선장 이준석(74)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26일 이씨를 서울고검에 있는 조사실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특수단은 1등 항해사 강모(47)씨도 함께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지난 2015년 11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강씨는 유기치사 등의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특수단은 현재 수사 의뢰 및 고소·고발된 사건을 중심으로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다. 당시 해경 등 정부의 구조 활동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앞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폐쇄회로(CC)TV 영상녹화장치(DVR) 조작 의혹과 고(故) 임경빈군을 헬기가 아닌 함정에 태워 병원으로 옮겼다는 의혹 등에 대해 수사 요청했다.
 
또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지난달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40여명을 고소·고발했다. 당시 정부 책임자와 해경 등 구조·지휘 세력, 조사 방해 세력 등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