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큰 아들 김동관 부사장,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다

중앙일보 2019.12.27 11:58
한화그룹 김승연(67)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6ㆍ사진) 부사장이 그룹 주력 계열사인 ㈜한화의 전략부문장을 맡게 된다.  
27일 한화그룹은 “2020년 1월 1일 자로 ㈜한화 전략부문을 신설하고, 전략부문장에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을 맡게 될 김동관 부사장이 겸직한다”고 밝혔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 부사장. [사진 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 부사장. [사진 한화그룹]

 
전략부문은 ㈜한화 화약/방산ㆍ무역ㆍ기계 등 주요 사업의 미래전략방향 설정 및 투자계획 등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여 미래 가치를 제고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기존 사업의 성장 정체에서 벗어나 신시장을 개척하며 글로벌 성장 동력의 발굴도 적극적으로 모색한다. 이와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조직문화 도입 및 업무 성과를 효율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기업문화 혁신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김 부사장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이하 한화큐셀)를 비롯, 그룹 태양광 사업 부문의 흑자 전환과 미국, 독일, 일본 등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큐셀이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는 등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옥경석 ㈜한화 대표이사는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 및 불확실한 대외 환경에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위하여 전략부문을 신설했다”며 “전략부문은 각 사업의 글로벌 성장과 미래 기업가치 제고에 중점을 둔 중장기 전략을 수립,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