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윤상직, 총선 불출마 "황교안 중심 인적쇄신 물꼬터야"

중앙일보 2019.12.27 11:11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한 의원은 김무성(6선)·김세연(3선)·김영우(3선)·김성찬(재선)·유민봉(초선) 등 6명이 됐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모신 두 분의 대통령께서 영어의 몸이 되신 것을 보며 보수 몰락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일찌감치 차기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었다"며 "지난 지방선거 후 제가 말씀드렸던 총선 불출마의 뜻을 변함없이 지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지식경제비서관과 지식경제부 1차관을 역임했으며, 박근혜 정부 시절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냈다. 20대 총선에서는 부산 기장군에 출마해 당선된 초선 의원이다.  
 
그는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한국당이 젊어져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함으로써 인적쇄신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특정한 이념에 매몰된 문재인 좌파 정권이 국가의 체제를 근본적으로 파괴하고, 국민의 사상까지 송두리째 바꾸려 하고 있다"며 "국가의 기본이 위협받고 있다. 한국당이 맞서고 있지만 힘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보수폭망이라는 역경을 딛고 빠르게 회복하고 있지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멈춰 세울 수 있을 만큼의 국민적 지지를 받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아직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솔직한 평가다. 한국당은 국민의 요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원하는 한국당의 모습은 자신의 이익을 버리고 자기 희생을 통해 새로운 인물로 채우는 것"이라며 "우파적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새로운 인재들로 채우는 세대교체를 이뤄 달라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한국당의 변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절박한 심정으로 하루 빨리 당을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인물로 채우고, 국민이 원하는 정책과 비전을 보여야 한다. 그래야만 국민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는 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며 "그 길에 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으로서 남은 소망은 저의 총선 불출마가 보수 회생의 밀알이 됐으면 한다는 것이다. 보수의 성공을 향한 길을 열어 가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고 했다.
 
불출마 선언 의원들의 비례한국당 행(行)에 대해서는 "오늘은 기자회견에서 한 말 이외에는 다른 말씀은 드릴게 없다"고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