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도발' 총력감시…美 '잠수함 킬러' 어제 또 한반도 날았다

중앙일보 2019.12.27 09:55
미국 해군 소속 대잠초계기 P-3C의 모습. [사진 미 해군 홈페이지]

미국 해군 소속 대잠초계기 P-3C의 모습. [사진 미 해군 홈페이지]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예고한 뒤 이렇다 할 움직임 없이 성탄절을 보냈지만 미국의 한반도 감시는 한층 촘촘해졌다. 성탄절이 하루 지난 26일도 미국은 한반도 상공에 미 해군 소속 해상초계기를 띄우고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했다.
 
27일 항공기 추적 전문 트위터 계정 '에어크래프트스폿'은 26일 미 해군의 P-3C 오라이언 해상초계기가 한국 상공에서 작전을 펼쳤다고 전했다. P-3는 바다에서 잠수함을 잡는 목적으로 운용되는 해상초계기다.
 
미국은 같은 날 미 공군 소속 RC-135S 코브라볼과 E-8C조인트스타스를 활용해 한반도 정찰비행 임무를 수행했다. 이날 오후에는 다른 RC-135S를 투입해 작전을 펼쳤다. RC-135S는 탄도미사일 궤적을 추적하는 정찰기고, E-8C조인트스타스는 지상의 움직임을 포착하는 임무를 맡는다. 미국은 P-3C 오라이언 해상초계기까지 한반도 상공에 투입해 탄도미사일 추적을 포함한 육·해·공 모든 영역에 대한 감시 작전을 펼친 것이다.

관련기사

 
북한의 도발 예고 당일인 25일에도 미국은 E-8C, RC-135S, RQ-4 글로벌호크, RC-135W 리벳조인트 등 4종류의 미군 정찰기를 통해 한반도 상황을 살핀 바 있다.
 
북한이 미국을 겨냥한 '크리스마스 선물' 없이 조용히 성탄절을 보냈지만 미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이 무력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시한을 내년 1월 8일까지 넓혀 잡았다. 1월 8일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