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NN "美, 北도발 대비 일련의 무력과시 사전승인"

중앙일보 2019.12.27 07:01
기습 도발 가능성에 미국의 정찰기 4대가 한반도와 동해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 정찰 임무를 수행했다. [사진 미 공군]

기습 도발 가능성에 미국의 정찰기 4대가 한반도와 동해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 정찰 임무를 수행했다. [사진 미 공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일련의 무력과시 옵션을 사전승인한 상태라는 보도가 나왔다.  
 
CNN방송은 26일(현지시간) '성탄절은 북한의 선물 없이 지나갔지만 미 당국자들은 여전히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 당국자를 인용 "북한이 도발적인 미사일 시험발사나 무기 요소 시험에 관여하려 할 경우 신속히 실시될 수 있는 일련의 무력과시 옵션들을 미 행정부가 사전승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옵션에는 한반도 상공에 폭격기를 전개하는 것부터 지상무기 긴급훈련을 하는 것까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CNN은 어느 정도의 행동이 미국의 대응을 유발할지는 불분명하며, 얼마나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하는지는 미국이 비무장지대에 얼마나 가까이 병력을 두는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 당국자가 현재 계획은 무력과시에 국한돼 있을 뿐 북한에 대한 직접적 군사행동은 아니라는 점을 강하게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CNN은 북한의 '선물' 없이 성탄절이 지나간 상황에서 미 당국자들이 계속 북한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미 당국자들이 일부 무기 요소가 이동했다는 첩보 보고서에 기반해 북한의 '성탄 선물'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터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왜 무기 시험을 하지 않는 쪽을 택했는지 의아해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 당국이 김 위원장의 생일인 1월 8일까지 무기 시험의 기회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