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6세 美여성, 77세 남편 계좌서 11억원 인출하려다 덜미

중앙일보 2019.12.27 06:01
[뉴스1]

[뉴스1]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 사는 26세 여성이 77세 남편의 은행 계좌에서 100만달러(약 11억6000만원)를 인출하려다 돈세탁과 사기, 노인 사취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NBC방송에 따르면 이스라엘 국적의 린 헬레나 헬폰은 이달 16일 올해 8월 결혼한 사업가 남편 리처드 래퍼포트의 계좌에서 발급된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다 탬파국제공항에서 체포된 뒤 기소됐다.  
 
헬폰은 지난달 탬파에 있는 수표 현금화 점포 4곳을 돌며 100만달러짜리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다 실패했다. 당시 이 정황을 포착한 수사관들이 여성의 남편 래퍼포트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자 그는 '아내를 믿는다'며 그녀가 고국인 이스라엘로 추방되지 않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후 헬폰은 올랜도에서 66만달러(약 7억7000만원) 상당의 수표 2장을 현금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수사관들이 다시 래퍼포트에게 연락해 '사기와 절도의 희생자가 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는 '그렇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헬폰은 혐의를 모두 부정하고 있다. 헬폰 측 변호사는 "이들은 합법적인 부부이며, 우리는 이 상황을 명료하게 해줄 추가 팩트를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