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내대표보다 더 부각되는 정책위의장? “한국당, 김재원만 보인다”

중앙일보 2019.12.27 05:00
김재원 의원이 11월 14일 국회에서 전화 통화를 하며 걸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김재원 의원이 11월 14일 국회에서 전화 통화를 하며 걸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적어도 최근 일주일만 놓고 보면 당에 김재원만 보이는 것 같다”(자유한국당 초선의원)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을 놓고 최근 당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평가다. 그가 한국당의 명운이 걸린 ‘비례 한국당’ 창당 등 각종 이슈를 주도해서다. 
 
정책위의장은 원내지도부지만 통상 원내대표의 ‘러닝메이트(running mate)’다. 실제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나 당 대표자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스포트라이트’에서 비켜 있다. 그런데 최근 한국당의 방침이나 대응이 김 의장의 ‘입’을 통해 구체화하는 일이 잦아지면서 당 안팎에서 “단순한 러닝메이트가 아니다”는 평이 나온다.
 
특히 현안인 비례한국당 공식 창당 방침도 그의 입에서 먼저 나왔다.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곧바로 비례대표 정당을 결성하겠다”고 했다. 또 “민주당도 비례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내부 보고가 있는 거로 안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25일에는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ㆍ바른 미래당 당권파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대안 신당)가 비례당 창당을 막으려 선거법 수정안을 준비 중이다”고 공격했다. '4+1'은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냈지만 한국당 내에서는 “김 의장이 아웃복서처럼 ‘선거법 논란’를 다루고 있다"는 평가다. .
 
지난 23일 한국당 비공개 의총에서 동료 의원을 독려한 것도 김 의장이었다. 참석 의원들에 따르면 그는 가장 먼저 발언권을 얻어 선거법 협상 과정을 설명한 뒤 “한국당이 협상을 팽개치고 장외 투쟁만 벌인다는 프레임에 빠져선 안 된다. 합의를 거부한 건 민주당”이라며 구체적 대응법까지 설파했다고 한다. 한 한국당 의원은 “김 의장이 선거법 등 사안의 맥락을 확실히 꿰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도 “김 의장이 그나마 한국당에서 선이 닿는 사람”이라며“김재원을 거쳐야 협상 테이블에 오른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전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간)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왼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2회 국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간)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왼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2회 국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 의장의 ‘눈에 띄는 행보’가 이어지자 당 안팎에선 “상대적으로 심재철 원내대표가 덜 보인다”는 말이 돌기도 한다. 심 원내대표도 각종 강행군 일정을 소화하며 당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덜 주목받고 있어서다. 당 관계자는 “심 원내대표가 굵직한 이슈에 대응한다면 김 의장은  디테일한 부분에 대처하는 식으로 역할 분담이 돼 있다고 보면 된다”며 "비례정당 이슈가 크기에 정책을 맡고 있는 김 의장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쏠리는 거 아니겠는가"라고 전했다.
 
과거 ’친박'으로 분류되던 김 의장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공천에 탈락했지만, 그해 박근혜 청와대 정무수석을 거쳐 2017년 4월 재보궐 선거로 재입성했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썼다는 혐의로 기소됐지만, 1·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며 유탄을 피해갔다.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김재원 정책위의장,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김광림 최고위원. 김경록 기자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김재원 정책위의장,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김광림 최고위원. 김경록 기자

김 의장에게 불안요소가 없는 건 아니다. 최근 돌출 발언으로 곤욕을 치렀다. 지난달 대구 행사에서 택시기사의 말을 인용,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년 내 죽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월에는 추경안 심사 과정에 술에 취한 채 참석해 황 대표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당 관계자는 “비례한국당처럼 민감한 이슈는 당 사무총장 등을 거치는 게 나은데 김 의장이 본인의 '개인기'를 과신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