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영입 1호는 40세·여성·장애인 최혜영 교수…‘신라대 인연’ 주목

중앙일보 2019.12.27 00:05 종합 8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 1호’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행정학과 교수(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해찬 대표(오른쪽) 등 당 관계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최 교수는 ’정치를 한번 바꿔보라고 등을 떠밀어 준 민주당을 믿고 감히 이 자리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 1호’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행정학과 교수(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해찬 대표(오른쪽) 등 당 관계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최 교수는 ’정치를 한번 바꿔보라고 등을 떠밀어 준 민주당을 믿고 감히 이 자리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청년·여성·장애인.
 

비례대표 정은혜도 신라대 출신
노무현 친형 건평씨 딸 결혼식 때
당시 신라대 총장 정홍섭이 주례
정씨 한때 문 대통령 후원회장

더불어민주당이 ‘1호 영입 인사’로 명명한 선택엔 이 세 키워드가 모두 담겼다. 26일 공개된 최혜영(여·40) 강동대 사회복지행정과 교수다. 최 교수는 신라대 무용학과에 재학 중이던 2003년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장애를 얻었다. 이 사고로 토슈즈(toe shoes·발레용 신발)를 벗어야 했지만 휠체어를 타고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면서 장애인 사회활동가로 인생 2막을 시작했다.
 
2009년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를 설립한 최 교수는 현재까지 센터장을 맡아 장애 인식 개선 운동에 앞장서 왔다. 서울여대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면서는 사고로 장애인이 된 사람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연구했고 전국 공공기관·대학 등에서 강연도 했다. 최 교수 자신이 뮤지컬과 광고 모델 등에 도전했고 2017년엔 국내에서 척수장애인으로는 최초로 재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기도 했다.
 
최 교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하기에는 별로 가진 것 없는 평범한 여성”이라고 소개하며 “휠체어에 앉아 있는 저의 눈높이는 남들보다 늘 낮은 위치에 머문다. 국민을 대하는 정치의 위치가 그래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중간중간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최 교수는 이어 “2014년 세월호사건 때 정부가 우리를 보호해 주지 않는다는 박탈감과 분노감에 민주당을 지지하게 됐다. 민주당과 함께 저처럼 장애인과 소외계층을 위한 정치를 하고 싶다”고 했다. 최근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법안을 두고 벌어지고 있는 여야 간 갈등을 두곤 “저는 원래 정치의 ‘정’자도 모르는 사람”이라며 “지금 이뤄지는 정치 쪽은 잘 모른다. 앞으로 많이 배우고 열심히 해서 사람과 사람을 잇는 정치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만 했다.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포기하지 않고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그리고 소통하는 모습을 보면서 민주당이 이런 부분들에 대해 앞으로 훨씬 더 각별하게 생각하면서 정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13일과 지난 22·23일 세 차례에 걸쳐 전직 차관 등 관료 출신을 중심으로 한 인사들의 입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들을 ‘영입 인사’라고 부르지 않았다. 당 관계자는 “이미 출마를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영입’이 아니다. 서둘러 현장에서 뛸 수 있도록 당이 배려하는 차원에서 입당식을 연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9일 ‘2호 영입 인사’를 발표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희망·공정·미래 등 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부합하는 30·40세대 인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은 매주 2~3차례씩 순차적으로 영입 인사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정치권에선 최 교수의 모교인 신라대에도 주목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 때문이다. 노 전 대통령의 친형인 노건평씨의 막내딸 희정씨가 신라대 음대 출신이다. 희정씨는 2006년 정형외과 전문의인 박모씨와 결혼했는데, 당시 정홍섭 신라대 총장이 주례를 섰다. 정 총장은 노무현 정권 당시 대통령 직속 교육혁신위원장을 지냈다. 박씨의 부친은 신라대가 속한 학교법인 ‘박영학원’ 이사장과 사촌지간으로 신라중 교장을 지냈다. 결과적으론 노 전 대통령과 박영학원 일가가 사실상 사돈 관계인 셈이다.
 
정홍섭 총장은 문 대통령이 2012년 19대 총선에서 부산 사상에서 출마할 때 후원회장이었다. 최근 이수혁 의원이 주미대사로 옮기면서 그의 비례대표직을 승계받은 정은혜(36) 의원도 신라대를 졸업했다.
 
정진우·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