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해외투자 특화된 ‘랩어카운트’ … 저렴한 환전·매매 수수료도 장점

중앙일보 2019.12.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한국투자증권이 최근 ‘글로벌스펙트럼랩’과 ‘글로벌스텝다운랩’을 잇달아 선보였다. 플레인바닐라투자자문의 자문을 받아 글로벌 자산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 랩이다. [사진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최근 ‘글로벌스펙트럼랩’과 ‘글로벌스텝다운랩’을 잇달아 선보였다. 플레인바닐라투자자문의 자문을 받아 글로벌 자산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 랩이다. [사진 한국투자증권]

증시가 방향성을 잃고 주춤거리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랩어카운트’ 상품으로 쏠리고 있다. 특히 해외투자 수요가 급증하자 증권사도 특화상품을 앞세워 고객 유치에 나섰다.
 

한국투자증권

랩어카운트는 증권사가 고객 계좌를 주식·채권·펀드·주가연계증권(ELS) 등에 분산투자하는 종합 자산관리 상품이다. 투자자의 성향에 따라 적절한 운용 배분과 투자 종목 추천, 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개인과 법인 투자자들이 수조원 이상을 투자하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 9월 말 기준 증권사 랩어카운트의 계약자산은 118조5766억원에 달한다(금융투자협회). 지난해 말 112조원에서 9개월 만에 6조원가량 늘었다.  
 
랩어카운트 수요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랩어카운트에 대한 투자자의 이해도가 높아지고 가입 금액 등 문턱은 낮아지고 있어서다. 주식뿐 아니라 채권, 대체투자 등으로 분산투자할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다. 증권사도 이런 투자 수요를 잡기 위해 다양한 랩어카운트 상품을 내놓고 있다.
 
특히 최근 증권사들이 선보인 랩 상품에는 해외자산에 특화된 경우가 많다. 랩어카운트는 해외 주식 매매 차익에 대해 분류과세가 적용되고, 환전·매매 수수료가 직접투자보다 저렴하다. 그만큼 시장 상황과 트렌드 변화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글로벌스펙트럼랩’과 ‘글로벌스텝다운랩’을 연이어 출시했다. 두 상품 모두 플레인바닐라투자자문의 자문을 받아 글로벌 자산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 랩이다. 한국·미국·일본·중국·베트남·인도의 고배당 인컴, 성장 테마 핵심 종목, 레버리지 ETF 등 다양한 테마의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한다. 스텝다운랩의 경우 고객이 선택한 자산배분기준수익률 도달 시 투자자산 비중을 30% 이하로 축소하는 구조다.
 
한국투자증권이 이보다 앞서 지난 8월 출시한 ‘한국투자USD월지급식랩’은 매월 투자 원금의 0.4%를 달러(USD)로 배당하는 신개념 상품이다. 미국 내 고배당 자산에 투자해 수익을 낸 뒤, 달러를 월급처럼 꼬박꼬박 지급한다. 예컨대 1억원을 투자할 경우 보수와 세금을 제외하고 약 40만원 상당의 달러를 매달 지급받는 구조다.
 
랩을 활용해 버라이즌·아마존 같은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임대료를 받을 수도 있다. 한국투자증권글로벌리츠랩은 리츠 전문 운용사의 자문을 받아 미국·유럽·아시아의 숙박·리조트·사무실·물류창고·데이터센터 등 글로벌 부동산 자산에 분산투자한다. 직접 투자가 어려운 글로벌 부동산에 투자해 주식 배당금이나 채권 이자보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특정 산업섹터나 종목군에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상품도 있다. 올해 5월 출시한 ‘한국투자미국포스트유니콘랩’은 유니콘기업에 투자하고 싶지만 종목 분석, 매매에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들에게 어필하며 단기간에 성황리에 판매됐다. 미국 헬스케어산업에 집중 투자하는 ‘한국투자미국헬스케어랩(ACI)’도 있다. 전문성 강화를 위해 헬스케어산업에 조예가 깊고 성장형 주식 운용에 강점이 있는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 ACI와 협업해 종목 선정 및 비중을 결정하도록 설계됐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