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위공직자 37% 다주택자…재산 1위 최기영 과기장관 107억

중앙일보 2019.12.27 00:01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중앙포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중앙포토]

 다주택 고위공직자는 요즘 바늘방석에 앉은 형국이다. 집값이 고공행진을 하자 다주택 고위공직자에게 집을 처분하라는 종용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까지 가세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고위공직자 43명의 재산현황이 공개됐다. 이들 중 37.2%인 16명이 2주택자(오피스텔 제외)였다.  
 

노영민 비서실장 "고위공직자, 한채 빼고 집 팔라"
이정옥 여가부 장관, 김채규 국토부 위원 2주택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청약 당첨되며 분양권 신고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7일 12월 수시 재산공개자 현황을 발표했다. 관보에 따르면 공개 대상자는 총 43명이다. 이들 중 재산 1위는 최기영(6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다.  이번 공개에는 신규 임용자와 퇴직자가 포함됐다. 지난 9월 장관 및 장관급으로 임명된 인사들의 재산은 인사청문회와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다.
  

“집 한 채만 두고 팔라는데…” 어떻게 할까

 
 관보에 따르면 재산순위 1순위인 최 장관은 2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부인과 공동명의로 아파트 2채(전용면적 139㎡)를 보유하고 있다. 공시지가 기준 각각 9억4400만원과 10억2400만원으로 총 19억6800만원을 신고했다. 12월 부동산뱅크 실거래가는 20억원을 기록한 상태다.  
 
 최 장관 재산의 절반 이상은 부인 소유의 공장(50억4687만원)이었다. 이 밖에도 마포구 동교동에 상가(약 3억원)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장관은 본인 명의 예금 17억원과 배우자 명의 14억원과 금메달(약 2100만원)을 신고했다.
  
 이정옥(64) 여성가족부 장관 역시 2주택자다. 17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남편과 공동명의로 갖고 있는 대전 유성구 아파트(67.48㎡ㆍ7억원)와 양천구 목동 아파트(134.77㎡ㆍ8억70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목동 아파트 부동산뱅크 시세는 약 12억 원대다. 이 장관은 주요 재산으로 『한국사회사의 이해』 등 41건의 저작재산권을 신고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연합뉴스]

 김경선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도 2주택을 신고했다. 세종시 분양권(99.26㎡ㆍ 1억7600만원)과 남편 명의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128.03㎡ㆍ14억원)를 보유하고 있다. 김 실장은 최 장관에 이어 총 87억2799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2위에 올랐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땅(약 15억원)을 갖고 있고 부부 예금만 41억원에 달하는 현금 부자였다.  
  
 김채규(57)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상임위원 역시 2주택자였다. 살고 있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 전세(84.90㎡ㆍ5억5000만원) 외에 부부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85.00㎡ㆍ13억8400만원)와 세종시 아파트(84.97㎡ㆍ3억6800만원)를 신고했다.  
 
 조성욱(55) 공정거래위원장은 본인 명의 예금 19억원을 포함해 29억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원장 지명 당시 무주택자였지만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주상복합(172.66㎡ㆍ 2억300만원) 청약에 당첨되면서 해당 분양권을 신고했다.  
  
 한상혁(58)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주택자였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115.51㎡ㆍ3억700만원) 아파트를 아내 명의로 소유하고 있다. 본인 이름으로 된 예금은 3억7000만원이었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 재산공개에서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3억2000만원)와 제영광 관세청 부산세관 세관장(4억2000만원), 전제용 국방부 국가안보지원사령관(4억4000만원)이 재산 총액 하위자로 꼽혔다고 밝혔다. 퇴직자 가운데 재산 상위자는 김두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과학연구원 전 원장으로 68억1382만원이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