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원 중인 황교안 “꼼수엔 묘수로…비례한국당 창당한다”

중앙일보 2019.12.26 15:0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선거법이 이대로 통과된다면 비례대표 한국당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꼼수 선거법 개정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범여권 ‘4+1’(민주당ㆍ바른미래당 당권파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선거법 수정안에 대응해 황 대표가 ‘위성 정당’ 창당 의사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그는 지난 24일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은 선거법 개정의 옳은 방향은 국민의 요구대로 국회의원 숫자를 줄이는 것”이라면서 “그래서 10% 이상 줄이는 방향으로 선거법 개정을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더불어민주당과 그 2,3,4중대 군소정당들은 세계 정치사에서도 듣도 보도 못한 1+4 협의체라는 불법적 조직을 만들어 막가파식 밀실야합을 추진해왔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은 불법적으로 진행해 온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했다”면서도 “저들은 막무가내다. 갖은 꼼수를 다 쓴다”고 지적했다. 이어 “꼼수에는 묘수를 써야 한다는 옛말이 있다”며 ‘비례한국당’을 창당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것만이 꼼수 선거법을 반대하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길이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은 이 법안을 발의한 정당으로서 할 수 없겠지만 한국당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된 선거법 수정안이 통과됐을 때 대응책으로 내건 ‘비례한국당’을 더욱 강조하며 반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비례한국당 창당을 공식화하는 발언이 쏟아졌다. 조경태ㆍ김순례  최고위원은 “내일 선거법이 통과되면 바로 즉시 그에 상응하는 비례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신보라 최고위원도 “비례대표 자매정당 출현은 야합세력을 막기 위한 대응방안이자 일침을 가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선거법 개정안은 본회의 통과를 목전에 두고 있다.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한국당 내부에선 벌써 누가 비례한국당 창당준비위원장이 되고, 누가 비례한국당으로 옮겨갈지 등을 두고 여러 설이 나온다. 황 대표가 직접 비례한국당에 가야 '시너지 효과’가 날 거라는 주장도 있다. 비례한국당이 한국당을 배신할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황 대표가 당적을 옮길 필요성이 있다는 얘기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