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압수수색날 출국 임동호 "오사카 후원 모임 왔다, 28일 귀국"

중앙일보 2019.12.26 13:59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해외로 출국한 임동호(51)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일본 후원 모임 및 송년식에 참석하려고 오사카에 왔다"고 소식을 전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의 주요 참고인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임 전 위원은 지난 24일 해외로 출국했다. 이날은 검찰이 그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날이다.  
 
임 전 위원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중앙지검의 압수수색이 있던 24일 오후 밤늦게 후쿠오카행 배를 타고 일본으로 와 오사카의 민주연합 송년 모임에 참석했다"며 "검찰 수사를 피해 일본으로 온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내년 총선 출마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오사카에서 이철 재일한국인 양심수 동우회 대표 등 민주화 인사들에게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도 있으니 후원회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승낙을 받았다"고 말했다. 임 전 위원은 28일쯤 항공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임 전 위원은 지난해 2월 울산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으나 민주당 중앙당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후보로 단수 공천했다. 검찰은 당시 공천과정 등에 청와대와 여권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참고인 신분으로 울산지검에 출석하면서 "경선 불출마를 전제로 자리 제안을 받은 적은 없지만 청와대와 자리와 관련해 이야기한 게 있다"고 말해 의혹을 남겼다.
 
검찰은 이틀 전 임 전 위원의 출국 사실을 확인했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임 전 위원의 신분이 피고발인이 아닌 참고인이었기에 출국 금지 조치는 하지 않았다"며 "추후 임 전 위원의 귀국 일정 등 거취를 보고 조치를 생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전 위원은 지난달 1일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지난 7월 발간한 자서전 '민주당, 임동호입니다'에서 당과 일부 당원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에서다.
 
임 전 위원은 이에 반발해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