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늦어도 내일 본회의…선거법·檢개혁법 처리"

중앙일보 2019.12.26 11:02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늦어도 내일까지는 본회의를 소집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 임시국회가 시작됐고 본회의가 조만간 소집되면 단호하게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의장단 한 분(이주영 부의장)이 사회를 안 봐서 문희상 의장과 주승용 부의장이 50시간 넘게 쉼 없이 회의를 진행했다"면서 "두 분의 체력이 회복되는 대로 늦어도 내일까지 본회의를 소집하도록 요청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번 임시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에 들어갈 선거법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를 신설해 민심을 제대로 의석에 반영하라는 것이 국민 명령"이라면서 "민주당은 국민 명령대로 의석이 줄어드는 손해를 감수하고 선거 개혁에 나섰으며 이제는 자유한국당이 동참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농업소득 보전법, 소재·부품전문기업 육성 특별법, 2020년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채권 국가보증동의안 등에 대한 필리버스터도 모두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는 한국당이 포항지진특별법과 병역법, 대체복무법, 형사소송법, 통신비밀보호법 등 5개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철회했는데,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내친 김에 모든 민생법안의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청한다"고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