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황교안과 빅매치 묻자 "당이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

중앙일보 2019.12.26 06:30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빅매치'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이 총리는 더불어민주당 복귀 후 총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면서 지역구 출마 의향을 내비쳤다. 
 
그는 '이낙연 대 황교안의 대진표가 짜여져도 괜찮은가'라는 물음에 "당에서 그것을 저에게 제안하면 뭐든지 기꺼이 수용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에는 서울 종로를 지역구로 둔 정세균 민주당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되는 종로에 이 총리가 출마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국당이 이 총리에 대한 맞대응 카드로 황 대표를 내세울 경우 종로에서 전·현 총리이자 여야 유력 대선주자인 두 사람 간의 빅매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총리는 총선에 어떻게 출마할지,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지 등에 대해 "당에서 저하고 상의한 적은 아직 없다"며 "당도 여러 고민이 있을 텐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내년 총선이 갖는 중요성과 관련해선 "헌정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 이후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탄핵 과정에서 분출된 불만과 탄핵의 요인이 됐던 문제를 정리해야 할 태생적 숙제를 안고 있다"며 "그 숙제는 단기간에 이행되지 못하며 상당 기간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 역사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냐를 가르는 분수령이 내년 총선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현재 각종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총리에 2022년 대선 출마 의향을 묻자 "때 이른 질문"이라고 말을 아꼈다. 
 
'어떤 정치 지도자가 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는 "정책에 강한 지도자, 국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지도자"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