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엔 장영실·세종…최민식·한석규 20년 만에 다시 만났다

중앙일보 2019.12.26 00:05 종합 23면 지면보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앞줄 왼쪽부터) 세종대왕(한석규)이 아직 노비 신분이던 장영실(최민식)에게 물시계 원리를 묻는 장면이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앞줄 왼쪽부터) 세종대왕(한석규)이 아직 노비 신분이던 장영실(최민식)에게 물시계 원리를 묻는 장면이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장영실이 처음 세종 앞에 물시계 브리핑을 하고 근정전에 불려가서 둘이 같이 벌러덩 누워 별을 보잖아요. 그게 (한)석규 아이디어거든요. 시나리오엔 그저 궁 후원 바위 같은 데 앉는 거였는데 석규가 ‘별을 누워서 봅시다’ 그랬어요. 이야, 무릎을 탁 쳤죠. 파격이잖아요. 그게 세종 캐릭터야. 신분이 뭐가 중요하냐. 같은 뜻을 품고 같은 곳을 바라보면. 노비 출신인 장영실은 감동이죠. 나를 알아주는 주군한테 자기 능력을 200%, 300% 다하고 싶지 않았겠어요.”
 

오늘 개봉 ‘천문’ 연기파 두 주역
“함께 벌러덩 누워서 별을 봅시다”
각본 없는데 한석규가 즉석 제안
배역도 둘이 알아서 골라 정한 것
“우리 재즈하듯 해보자” 호흡 척척

새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 26일 개봉, 이하 ‘천문’)에서 조선시대 과학자 장영실 역에 나선 배우 최민식(57)의 말이다. 19일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만난 자리에서다.
 
영화는 관노로 태어나 천부적인 재능으로 종3품 대호군에 오른 장영실과 세종대왕이 20년간 신분을 뛰어넘어 이룬 우정과 업적을 그렸다. 세종대왕 역의 한석규(55)와는 ‘쉬리’ 이후 20년 만에 스크린에서 재회했다.
 
동국대 연극영화과 82·83학번 선후배인 두 사람은 충무로의 소문난 ‘절친’이다. 그런 시너지 덕일까. 함께한 작품마다 평가도 좋았다. 신인시절 처음 호흡 맞춘 MBC 드라마 ‘서울의 달’(1994)에선 옥수동 제비족 홍식(한석규)과 순박한 고향친구 춘섭(최민식) 역으로 시청률 48%를 거두며 스타덤에 올랐다.
 
3년 뒤 코미디 영화 ‘넘버 3’에선 깡패 같은 검사(최민식)와 뺀질뺀질한 조직 넘버 3(한석규) 역으로 입담을 겨루며 시대를 풍자했다. 각기 남북한 요원 역으로 총구를 맞댔던 ‘쉬리’(1999)는 한국형 액션 블록버스터 시대를 열며 전국 582만 관객(영화진흥위원회 공식통계 기준)이란 당시로선 대기록을 세웠다.
 
“‘올드보이’(2003) 때도 박찬욱 감독한테 유지태 역할을 추천했는데 기회가 무산돼서 아쉬웠어요. 지태도 참 잘했지만, 석규가 하는 우진도 괜찮을 것 같았거든요.” 최민식의 말이다.
 
이번 ‘천문’엔 그런 오랜 기다림이 다분히 묻어난다. 물시계·천문의기 등 명나라도 시샘했던 장영실의 발명품도 신묘하게 소개되지만 정교한 원리보단 그에 얽힌 세종과 장영실의 신뢰와 애정에 더 많은 비중을 할애한다. 관노 출신 장영실이 세종에 발탁돼 재능을 펼치는 과정이 마치 신데렐라 스토리, ‘브로맨스’처럼 그려진다.
 
이들의 업적을 찍어누르려는 명나라와 조선 사대부들의 방해공작도 둘 사이의 애틋함을 더한다. 그토록 사랑받던 장영실은 왜 하루아침에 역사에서 사라졌을까. 『세종실록』 등에 남은 한줌의 기록에 상상을 보탰다.
 
허진호 감독이 오랜 사이인 최민식, 한석규를 캐스팅한 것도 신분을 초월한 이 ‘관계’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그가 배역을 정해주지 않고 두 배우가 상의해서 뭘 할지 정해 달라 했단다. “형은 아무거나 괜찮다”는 최민식의 말에 사흘 고민 후 한석규가 세종이라 답했다.
 
“민식이 형이 세종 역을 원했다면 ‘하세요, 형님’ 했겠지요. 근데 형이 ‘굿맨’, 좋은 사람이에요. 그래서 참 선배가 어려운 거겠죠.” 23일 따로 만난 한석규가 가만히 웃었다.
 
그의 세종대왕 연기는 2011년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이후 두 번째다. 한글창제 뒷얘기를 다룬 이 작품에서 그는 세종을 점잖은 성군이 아닌 소탈하고 고뇌하는 군주로 연기했다. ‘천문’의 세종은 한 발 더 깊어졌다.
 
그는 “보통 사람이면 포기할 상황에 죽음을 불사하고 위대한 일을 하게 하는 원동력이 뭘까”라 자주 자문한다 했다. “세종의 그 끊임없는 창작활동의 원동력이 어머니인 것 같았다”고 했다. “어머니 입장에선 군인집안 남편과 사랑도 없이 정략결혼해서 처갓집에서 왕(태종) 만들어줬더니 그 남편이 자기 집안 남자형제를 다 죽였잖아요. 그 엄청난 한을 곁에서 본 어린 세종, 이도(세종의 이름)는 왕이 됐을 땐 절대 (아버지 같은) 그런 짓하지 말아야지, 다짐하고, 정말 한 사람이라도 돕고 살려야지, 그런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어머니 원경왕후 민씨를 향한 안타까운 마음이 신분을 초월해 백성을 귀하게 여긴 세종의 애민정신의 뿌리 아니겠느냐는 얘기였다.
 
“저희가 하는 대사는 노래에요. 잘 짜인 음악이 돼야 하거든요. 제가 일렉기타면 석규는 베이스. 그래서 우리가 참 잘 어울려요.”
 
최민식의 말대로다. ‘천문’은 절절 끓는 그와 담백하게 감기는 한석규의 연기가 화음처럼 어우러진 영화다. “진짜 캐릭터도 석규는 얼마나 ‘으르신’ 같아요. 근데 연예계란 동네에서 저렇게 직업관, 연기관을 올곧게 성실하게 지켜가는 친구가 과연 몇이나 되겠냐 이거에요. 후배지만 배울 점이 많아요.”
 
한석규는 “민식이 형하곤 얘기가 잘 통한다. 요번에 형님과 ‘우리 재즈 연주하듯 해보자’ 했다. 척하면 착이었다”고 했다. “앞서 인터뷰에서 형님이 ‘나에게 있어 연기란 죽어야 끝나는 공부다’ 그 말을 했어요. 그 말은 후룩, 내뱉은 게 아니라 연기란 걸 좋아한 순간부터 고민하고 내린 정제된 말이에요. 100%, 1000% 이해됐죠. 저도 그렇거든요.”
 
어느덧 연기경력 30여년. 함께해온 삶은 그보다 더 길다. 그는 최민식의 자취방을 오가던 빈털터리 대학시절을 떠올렸다. “종이 한 장 놓고 1000만원 생기면 어떻게 쓸까. 형님 일단 담배를 한 100보루 킵합시다. 이런 놀이도 했죠. 형이 극장에 데려가서 ‘디어헌터’(1978)도 보여줬어요. 그 형님 아직 휴대폰 컬러링이 ‘디어헌터’ 주제가 ‘카바티나’에요. 그 소리 들으면 딱 그래요, 제가. 형님, 첫째도 건강, 둘째도 건강입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