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스마트 팩토리' 5G 시스템 구축

중앙일보 2019.12.25 15:24
KT가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에 기업 전용 5G(세대) 통신 시스템을 구축했다. KT는 25일 “5G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컵스(CUPS)’ 기술을 적용한 기업 전용 5G 망을 국내 최초로 구축 완료했다”며 “삼성전자는 이번에 구축한 5G 망을 장비 제조 과정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구로국사에서 컵스(CUPS) 기술이 적용된 5G 기업전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KT]

KT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구로국사에서 컵스(CUPS) 기술이 적용된 5G 기업전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KT]

 
이번에 적용한 컵스(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는 신호 처리를 담당하는 장치와 트래픽을 담당하는 장치를 분리하는 기술이다. 일반 소비자가 쓰는 스마트폰의 경우 스마트폰에는 주변 기지국과 신호를 주고받을 때 필요한 장치와 카카오톡이나 유튜브 등을 사용할 때 발생하는 트래픽을 처리하는 장치가 있다. 두 가지 장치를 분리해 실제로 더 필요한 장치만 늘려나갈 수 있게 만드는 기술이 컵스다. 
 
기업 전용망에 컵스 기술을 적용하면 해당 기업이 사용하는 트래픽이 급증하더라도 이에 맞게 트래픽 처리 장치만 추가로 늘려나가면 돼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KT 관계자는 “5G 망 구축이 훨씬 간결해질 뿐만 아니라 기업 내부 5G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을 기업 내부에서 빠르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5G 시스템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KT는 앞으로 기업 전용 5G 망을 구축할 때 컵스 기술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전무)은 “컵스 기반 기업 전용 5G 망을 확대해 스마트 팩토리, 로봇 서비스, 스마트 제조업 등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핵심 역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