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서 드디어 한류 제한 풀리나···"BTS 공연 고대" 현지 보도

중앙일보 2019.12.25 14:24
중국 내 ‘한한령(限韓令, 한류규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25일 3면에 “중·한 관계 회복이 시장에 K-pop 스타에 대한 희망을 가져오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엔 방탄소년단(BTS) 사진도 실었다.  
중국 팬들이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고대하는 중국 언론의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중국 팬들이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고대하는 중국 언론의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신문은 중국의 팬들이 더 많은 K-pop 아이돌이 중국에 와 공연하고 또 여러 행사에 참여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중 관계를 냉각시켰던 고고도미사일방어(사드, THAAD) 배치 갈등 이후 3년 만에 양국 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나타난 바람이란 것이다.

대외 메시지 전하는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중국 팬이 K-pop 스타 공연 고대한다” 보도해
내년엔 한국 배우 출연의 드라마 상영 전망도

 
비록 중국 팬의 입을 빌리는 형식을 취하긴 했지만, 중국 언론이 ‘K-pop 스타를 고대한다’와 같은 표현을 쓴 건 최근 볼 수 없었던 현상으로 사드 갈등 3년 만에 한류의 중국 진출이 허용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을 낳고 있다.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3일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심화를 강조했으며 전문가들은 이를 양국이 사드 분쟁에서 계속해 벗어나는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엔 방탄소년단 사진과 함께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바라는 중국 팬들의 바람을 전하는 기사가 실렸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엔 방탄소년단 사진과 함께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바라는 중국 팬들의 바람을 전하는 기사가 실렸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중국의 K-pop 팬들이 한·중 관계 회복에서 희망을 보고 있으며 지난 3일엔 한국의 유명 가수이자 슈퍼주니어 멤버인 김희철과 배우 임윤아가 상하이(上海) 패션쇼에 참석한 바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외에 K-pop 밴드 갓세븐(GOT7)이 지난 일요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중국의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신문은 또 “갓세븐의 팬미팅을 보며 나는 BTS의 중국 공연이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란다”는 베이징에서 왔다는 챠오의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챠오는 BTS가 자주 중국 공연을 오곤 했는데 사드 분쟁이 발생한 이후 끊어졌으며 중국 내 마지막 공연은 2016년 7월 5일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에서 있었다며 BTS의 중국 내 활동을 꿰뚫고 있었다.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가 25일 3면에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바라는 중국 팬들에 대한 기사를 게재해 중국 내 한류 규제가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영자지 글로벌타임스가 25일 3면에 K-pop 스타의 중국 공연을 바라는 중국 팬들에 대한 기사를 게재해 중국 내 한류 규제가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

글로벌타임스는 또 한국 언론의 보도라며 K-pop 아이돌들은 현재 중국 내에선 1만 명 이상의 관객이 모이는 곳에서 공연이 불허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그러나 2020년엔 중국 안방에서 일부 한국 배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연예 소식을 다루는 미디어 등에 따르면 사드 분쟁 이후 영향을 받고 있던 한국 배우 이종석이나 크리스탈 등이 출연하는 드라마가 내년엔 중국 내에서 상영될 수 있을 것이란 이야기다.
 
대외적으로 메시지를 전하는 데 주력하는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의 보도를 볼 때 내년 봄으로 예상되는 시진핑 주석의 한국 방문을 앞두고 중국 당국이 점진적으로 한류 규제를 완화하는 조치에 들어가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