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흐리고 일교차 크지만 포근···미세먼지 '나쁨' 크리스마스

중앙일보 2019.12.25 11:10
24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연합뉴스]

24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연합뉴스]

크리스마스인 25일 전국이 가끔 구름 많고, 미세먼지는 ‘나쁨’~‘보통’ 수준을 보인다.
 
25일 낮 최고기온은 5~16도로, 평년보다 3~6도 높은 날씨를 보이며 따뜻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5일 “26일까지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이 유지되고, 27일부터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추워질 것"으로 예보했다.
 

충청 비상저감조치… 미세먼지 '나쁨'

25일 현재 충청과 세종에는 고농도 미세먼지 농도가 예상돼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 이 지역에서는 이틀 연속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5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전국 미세먼지는 오전부터 ‘나쁨’ 수준을 보인다. 경기남부,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는 오전에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00㎍/㎥를 넘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정체와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서울·경기, 충청, 경북, 전북 등 지역에서 '나쁨' 수준의 대기질을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25일 전국이 구름 많고, 제주도는 흐리다가 오후부터 약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의 비는 26일 오후까지 계속되고, 26일은 충청과 전남 지역으로 비가 확대될 전망이다.
 
날씨 12/25

날씨 12/25

  
 

동해안 건조주의보… 산불 주의

따뜻하고 미세먼지 많은 날씨는 26일까지 이어지다가, 26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온다. 기상청은 “27일 아침 기온은 26일보다 4~7도 정도 떨어진 영하 10도~영하 4도를 보이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6도~영하 8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25일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동해안은 강릉 24%, 대관령 32%, 동해 38%, 울진 36% 등 40%가 채 되지 않는 습도를 보인다. 기상청은 “강원영동남부와 경상해안 지역에서는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