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타모자 쓰고 격렬 시위···최루가스로 얼룩진 홍콩 성탄 전야

중앙일보 2019.12.25 11:03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시위대가 경찰이 쏜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시위대가 경찰이 쏜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범죄인인도법(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며 7개월째 이어진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크리스마스이브에도 도심 곳곳에서 벌어졌다고 24일 (현지시간) 로이터를 비롯한 외신들이 전했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시위대는 홍콩의 최대 관광지인 침사추이를 비롯한 도심 쇼핑몰과 주변 거리에서 경찰과 대치했다. 시위대 일부는 산타클로스의 수염과 모자 등 성탄절 장신구를 착용하고 집회에 참석했다. 
홍콩 경찰이 24일 밤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24일 밤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집회가 끝난 후 거리 행진에 나선 일부 시위대는 무장한 경찰에 맞서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의 저지에 막힌 시위대는 보도블록과 도로변의 간이 물건을 던지며 저항했다. 이에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며 해산을 시도했다. 
최루 가스가 거리와 도심 빌딩 숲 사이에 퍼지면서 성탄절 이브를 도심에서 즐기기 위해 나온 시민들은 손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고 시위 현장을 빠져나갔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은 최루가스를 피해 쇼핑몰 안으로 들어간 시위대를 쫓아가 경찰봉을 휘두르고 총을 겨누며 체포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쇼핑몰 안의 일부 진열대 유리가 파손되기도 했다. 
홍콩 시민들은 "홍콩을 부활시켜라", "광복홍콩, 시대혁명" 등의 구호를 외치며 민주화를 요구했다.  
홍콩 경찰이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밤 시위대와 대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밤 시위대와 대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위 주최 측은 새해 첫날인 다음 달 1일에도 거리행진을 벌이기 위해 당국에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홍콩 시민들의 시위 열기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고, 중국 정부도 시위대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강경 진압을 예고하고 있어 시위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상선 기자 
 홍콩의 홍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홍환법 반대 시위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현지시간)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열렸다 .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시민들이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24일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우산을 펴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24일 밤 침사추이 거리에서 우산을 펴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