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北 성탄선물 좋은 선물일 수도 … 뭐든 성공적 처리할 것”

중앙일보 2019.12.25 00:2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한이 예고한 ‘성탄 선물’에 대해 “무엇이든지 매우 성공적으로 처리할 것”이라면서 “아마도 좋은 선물일 수 있다” 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탄절을 맞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군 장병들과 영상 통화를 한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마라라고 리조트서 취재진에게 밝혀
“아름다운 ‘꽃병’ 같은 선물일 수도”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서명식 예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성탄 선물’이 “아마도 멋진 선물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예고한 ‘성탄 선물’을 두고 ‘꽃병’을 예로 들었다. 트럼프는 “어쩌면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나에게 아름다운 꽃병을 보내는 선물일지도 모른다.”(Maybe it’s a present where he sends me a beautiful vase.)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군 장병들과 크리스마스 이브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군 장병들과 크리스마스 이브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한은 대미 압박을 높여가며 성탄 선물을 공언한 상태다. 이를 두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위성탑재 장거리 로켓 발사에 나설 것이란 전망과 미국을 크게 자극할 만한 도발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곧 중국과 1단계 무역협상에 대한 합의안 서명식을 가질 것”이라고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은 끝났다. 우리는 서명식을 가질 것이다. 지금 막 (협정문을) 번역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지난 20일 “미중 양국이 이른 시일 안에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할 것이다”고 밝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