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한중일, 한반도 정세 깊이 논의…대화‧협력이 유일한 해법”

중앙일보 2019.12.24 22:00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중국 외교부는 24일 한·중·일 회담에서 각국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한 질문에 “3국 정상이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은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답했다.
 
이어 “3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를 이루는 것이 공동의 목표이며 대화와 협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해법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국은 정치적, 외교적 수단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하고 의사소통 및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와 안정성 확보를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가 최근 대북제재 완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데 대해서는 “중러는 한반도 정세 완화를 소중하게 여긴다”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기회도 각국이 잡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우리는(중국은) 모든 당사자, 특히 북미가 대화와 협상에 헌신해 대화 교착상태를 깨고 한반도 문제의 새로운 진전을 촉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며 “대북제재는 상황에 따라 조정해야 한다는 중국 측 입장도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