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10시간여 만에 울산경찰청 압수수색 종료…HDD·서류 등 확보

중앙일보 2019.12.24 21:04
24일 오후 울산지방경찰청에서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울산지방경찰청에서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 울산지방경찰청과 울산 남부경찰서 등을 10시간 가까이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정보과, 홍보담당관실, 정보화장비과장실, 남부경찰서 지능팀 사무실로 수사 인력 20여명을 투입해 오후 7시 50분까지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관계자들은 박스 두 개 분량의 압수물을 울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들고나와 대기해 있던 차량에 실은 뒤 서둘러 자리를 떴다. 압수물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정보과와 정보 4계가 포함된 것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해 사건 당사자의 고소‧고발 이외에 황운하 청장의 직접 지시에 따른 첩보 수집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당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 지휘 라인에 있던 경찰 관계자 등 6~7명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집과 차량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임 위원 임기 당시 2017년 회의자료와 선거 전략 등이 담긴 문서 등을 압수한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