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뚝 위에 널브러진 ‘고양이 사체’…경찰 수사

중앙일보 2019.12.24 18:54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금천구에서 자동차 진입 방지용 말뚝(볼라드) 위에 놓인 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금천구 길거리에서 다친 채 죽어 있는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발견 사체는 코와 입 주변에 심한 상처가 난 상태로 말뚝 위에 놓여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고양이가 사망한 원인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7월에는 인근 야산에서 고양이 사체가 나무에 걸린 상태로 발견되기도 했다고 금천구청 관계자는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