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경찰, 한국 교민 강도살인 용의자로 한국 청년 지목

중앙일보 2019.12.24 14:27
호치민 한국 교민 강도살인 용의자.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연합뉴스]

호치민 한국 교민 강도살인 용의자.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연합뉴스]

지난 21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발생한 한국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20대 한국인이 지목됐다.
 
24일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사건 전후로 마스크를 착용한 한 청년이 피해자 빌라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모습이 주변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이 청년은 호치민에 거주하는 한국 청년으로 사건 발생 이후에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호치민 공안은 CCTV에 찍힌 청년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현지 공안은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이 청년을 공개 수배하고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용의자는 167m가량의 키에 안경을 쓰고 있다. CCTV에 찍힐 당시 하늘색 셔츠와 파란색 바지, 검정 구두를 착용했고 검은색 가방을 메고 있었다.  
 
지난 21일 오전 1시 30분쯤 호치민시의 한 한인 밀집 지역에 사는 교민 A씨(50)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A씨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A씨 아내가 숨졌고, A씨와 딸은 응급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범인은 A씨 집에서 금품을 훔쳐 피해자의 차를 몰고 달아났다. 이후 10㎞ 떨어진 한 공터에서 승용차를 불태웠다. 
 
수사 초기 범인이 범행 때 어눌한 영어를 썼다는 증언이 나와 베트남인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때문에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은 호치민 공안이 지목한 유력한 용의자가 범인이 아닐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호치민 공안은 이번 강도살인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분류, 대규모 수사 인력을 동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