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언론 "文·시진핑, 北제재완화 암묵 합의···한·중·러vs미·일"

중앙일보 2019.12.24 10:05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에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이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것과 관련해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한국과 중국은 대북제제 해제 필요성에 대해 암묵적인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향후엔 한중러 vs 미일 구도"
중국 언론의 "홍콩은 내정"문 발언 보도
일 언론들 "중국 대응에 이해 표시한 것"
닛케이 "문 발언,아베와 너무나 대조적"
아베는 시진핑에 홍콩문제 '우려'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 신문은 전날 회담 뒤 청와대 관계자가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도 "결의안에 대해 주목하고 있고, 현재 한반도 안보 상황이 굉장히 엄중한 시점에 있는 상황속에서 다양한 국제적 노력들이 필요하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힌 것을 먼저 거론했다.
  
요미우리는 "동맹국인 미국이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자세이기 때문에 한국이 드러내놓고 (제재 완화)결의안에 찬성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신문은 "복수의 한·미·일 협의 소식통에 따르면 문재인 정권은 남북경제협력 사업인 금강산관광의 재개, 또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제재 해제 조치를 미국의 동의 없이 시행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중국과는 이미 대북 제재 해제 필요성에 대해 암묵적인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향후 제재완화를 지지하는 한·중·러와 제재유지를 주장하는 미·일의 3대2 구도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도 전망했다. 
 
대부분의 일본 언론들은 홍콩·위구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중국의 내정문제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를 청와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인용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은 “'1국 2제도'와 인권은 시 주석이 가장 민감하게 여기는 문제로, 미국과 유럽에선 중국의 강경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강하지만,문 대통령의 발언은 중국 지도부의 대응에 이해를 나타낸 것"이라고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CCTV 화면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CCTV 화면캡처]

신문은 특히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대조적이었다"며 "아베 총리는 같은 날 열린 정상회담에서 홍콩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고, 위구르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투명성 있는 설명’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시 주석이 홍콩·위구르 문제에 대해 ‘이 문제들은 중국의 내정 문제’라고 설명했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언급을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음에도, 일본 언론들은 중국 언론의 보도를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전날 한·중 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대체로 “내년 봄으로 예정된 시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에 대해 일본 내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을 고려해 아베 총리가 센카쿠 열도 문제와 홍콩 문제 등에 있어서 시 주석에게 할 말은 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