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37 맥스 연쇄 추락' 위기 속 보잉, 뮐렌버그 CEO 전격 교체

중앙일보 2019.12.24 01:37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가 지난 10월 미국 연방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가 지난 10월 미국 연방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37 맥스 기종 연쇄 추락 참사로 위기를 맞은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를 해임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23일(현지시간) 보잉 이사회가 뮐렌버그 CEO를 전격 경질했다고 보도했다. 데이브 캘훈 보잉 이사회 의장이 내년 1월 13일부터 후임 CEO를 맡게 된다.    
 

"신뢰 회복 위해 리더십 변화 필요"
후임은 데이브 캘훈 이사회 의장

보잉은 이날 “이사회는 회사가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리더십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미국연방항공청(FAA) 및 여타 세계의 규제 기관, 고객들과의 효과적이고 적극적인 소통을 포함해 완벽한 투명성을 위한 새로운 약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CEO 교체는 보잉이 연쇄 추락 사고로 최대 위기를 맞은 가운데 이뤄졌다. 737 맥스 기종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과 올해 3월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으로 모두 346명이 숨지면서 미국을 비롯한 세계 40여 개국에서 운항이 금지된 상태다. 운항 정지가 장기화되자 보잉은 지난 16일 737 맥스 기종의 생산을 내년 1월부터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뮐렌버그 CEO는 수습 과정에서 “보잉사 항공기는 안전하다”는 입장만을 고수하며 사고 처리에 성의 있게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이 기종의 안전 평가 단계에서 시스템 결함에 대한 내부 지적이 있었음에도 이를 묵살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해임 요구에 시달려 왔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