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진가 ‘남매의 난’

중앙일보 2019.12.24 00:22 종합 1면 지면보기
한진

한진

한진그룹 남매 간 경영권 분쟁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조현아(왼쪽 사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오른쪽)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선친인 고(故) 조양호 회장의 뜻과 다르게 그룹을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서면서다.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이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있는 조 전 부사장이 조 회장의 경영에 제동을 걸면서 내년 3월께 열릴 한진칼 주주총회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막내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를 포함해 삼남매가 보유한 지분 격차는 크지 않다. 어머니인 이명희 고문이 ‘캐스팅보트’를 쥐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조현아 “조원태, 선친 유훈 어겨”

곽재민·문희철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