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한령 침묵…시진핑은 “사드 해결을”

중앙일보 2019.12.24 00:19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양국(한국과 중국)은 물론 북한에도 절대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양국(한국과 중국)은 물론 북한에도 절대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미 대화가 이어져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하지만 시 주석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해 한국을 재차 압박했다.
 

6개월 만에 베이징서 정상회담
문 대통령 “우리 입장 변화없다”
시 주석, 대북 제재 완화 거론
양국 “북·미 대화 모멘텀 살려야”

이날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회담에서 시 주석은 “한반도의 긴장 상황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중·한은 북·미가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게 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회담 후 청두(成都)로 향하는 기내에서 전했다. ‘크리스마스 선물’ 언급 등 북한의 대미 도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이에 문 대통령도 “북·미 간의 대화 모멘텀을 살려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지난 6월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이날 6개월 만에 만났다.
 
시 주석은 사드 문제와 관련해 “타당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입장은 지난번과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한·중 정상회담 당시 “사드 문제는 비핵화가 풀려야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중국은 2017년 10월 이른바 사드 합의 뒤 한국이 ▶사드 추가 배치 불검토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 불편입 ▶한·미·일 군사동맹 발전 불가라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도 사드 관련 제재를 풀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취한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문제도 직접 거론되진 않았다고 한다. 다만 문 대통령은 모두에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사드 사태 이후 한한령, 단체여행 제한 등이 여전한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반면에 시 주석은 양국 교류를 설명하면서 ‘문화’ 항목은 뺐다. 시 주석은 “교육, 체육, 미디어, 청소년, 지방 등 영역의 교류를 잘 진행하자”고만 했다.
 
시 주석은 비공개 회담에서 지난주 중·러가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제재 일부 해제 결의안’도 거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결의안에 대해 (한국) 정부도 주목하고 있다”며 “현재 한반도의 안보가 굉장히 엄중한 시점에 있는 상황 속에서 다양한 국제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소개했다.
 
베이징·청두=권호 기자, 이유정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