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취미 활용하자 마을 살고, 진입장벽 낮추자 주민 젊어져

중앙일보 2019.12.24 00:03 8면 지면보기
어촌 새 활력소 귀어인 어촌이 변하고 있다. 귀어·귀촌의 증가가 마을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다. 귀어인 한 명이 마을 전체 분위기를 바꾸기도 한다. 경북 포항시 방석리의 경우 마을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정도로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귀어인의 열정에 기존 어업인들의 역량이 어우러진 활기 넘치는 마을. 어촌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포항 방석리 빈 낡은 건물
다이빙 리조트로 탈바꿈
일몰 명소 홍성 궁리포구
굴·수산물 축제의 장 변신


 
황성진씨가 아쿠아벨 다이빙 리조트 이용자를 상대로 다이버 강좌를 하고 있다.

황성진씨가 아쿠아벨 다이빙 리조트 이용자를 상대로 다이버 강좌를 하고 있다.

지난해 5월 고향으로 돌아온 황성진(57)씨는 올해 우수 귀어·귀촌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어촌어항공단이 주최하는 제14회 전국어촌마을 전진대회에서다. 황씨는 경북 포항시 송라면 방석리에 안착해 다이빙 리조트 사업을 일궜다. 리조트 사업은 개인이 아닌 마을 리조트 사업으로 확대되고 있어 더욱 관심을 끈다. 어촌 경제를 살리는 아이디어는 취미에서 비롯됐다. 20년 전부터 즐겨온 스쿠버다이빙을 마을 환경에 접목해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
 
 

마을 주도형 소득사업으로 성장

단순 어업이나 양식으로 밥벌이를 하는 것 대신 마을과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번쩍 떠오른 아이디어가 스쿠버다이빙이었다. 그는 아이디어를 실행으로 옮기기 위해 마을의 오래된 빈 건물부터 살펴봤다. 노후 유휴 건물은 많았다. 황씨는 이 노후 건물들을 빌려 1년 동안 리모델링했다. 그리고 지난 6월 ‘아쿠아벨 다이빙 리조트’라는 이름으로 창업을 했다. 고민과 상상이 1년 만에 현실화됐다.
 
지난 7~10월 4개월간의 총 매출액은 6300만원. 사업이 초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큰 성과다. 일자리도 늘어났다. 다이버 센터, 펜션, 식당으로 구분된 리조트에 고용된 인원만 5명이다. 황씨의 리조트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방석리 일대가 들썩이고 있다. 황씨는 이 리조트를 개인 사업이 아닌 마을 주도형 소득사업으로 바꿔 마을의 지속 가능한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민들과 협의하고 있다.
 
그는 귀어 전에 국방부 공무원으로 일했다. 이때의 행정 경험을 살려 재능기부도 이어가고 있다. 어촌이 당면한 현실을 공부한 뒤 대한민국 어촌 전체의 상생 방안을 고민했다. 낙후된 어촌·어항을 지역 특성에 맞게 개발하는 해양수산부 국책사업 ‘어촌뉴딜 300사업’ 지역협의체 간사와 자율관리어업공동체 총무까지 맡았다.
 
황씨의 주도로 마을도 깨끗해지고 있다. 방파제와 물양장(소형 선박이 접안하는 부두) 등에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를 청소하면서 주민들 사이의 유대감을 높였다. 그가 진행하는 스쿠버 봉사활동 중에는 수중 정화 활동과 해적 생물 구제 작업도 포함돼 있다. 그는 “앞바다에 대형 침몰선을 놓고 인공 어초를 만들어 다양한 다이빙 포인트를 개발한 뒤 모든 해양레저가 가능한 플랫폼을 만들고 싶다”며 “청년회·노인회·어촌계·주민회 등의 모임을 통해 어촌의 상생 방안을 고민하고 실천에 옮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남 홍성군 궁리포구 어민들이 자연 상태 그대로의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

충남 홍성군 궁리포구 어민들이 자연 상태 그대로의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

충남 홍성군 궁리포구도 늘어난 귀어인으로 활기가 돌고 있다. 궁리포구는 일몰의 명소로도 유명하다. 서해안임해관광도로 시작점에 위치한 한적한 어촌 마을인 이곳은 해마다 귀어인이 늘고 있다. 지난 5년 동안 무려 18명이 유입됐다. 무엇보다 지기웅(58) 궁리어촌계장의 공이 컸다. 지기웅 계장의 활약으로 궁리어촌계는 우수 어촌계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 5년 새 외지인 18명 유입

지 계장은 젊은 청년 세대들이 쉽고 편하게 들어와 살 수 있도록 어촌계 가입비를 100만원으로 낮췄다. 또 가입을 위한 체류기간 조건을 아예 없앴다. 귀어인의 적응 기간을 최대한 줄일 수 있게 어촌생활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교육 프로그램도 만든 게 주효했다. 이와 더불어 지 계장은 어촌계 전문가를 초빙해 계원들과 넓은 갯벌과 다양한 어족 자원을 어떻게 지킬 수 있는지 고민했다. 갯벌을 더 건강하게 만들어 전체 소득도 높일 수 있도록 연구를 이어갔다.
 
귀어·귀촌인들이 정착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방법을 마침내 찾았다. 귀어인과 함께 준비한 궁리포구 굴·수산물 축제가 입소문을 타고 외부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지 계장은 “어민들이 직접 양식해 키웠거나 자연 상태 그대로 채취한 굴·소라·주꾸미 등을 부담 없는 가격에 마음껏 먹을 수 있는 축제로 점점 키워 나갈 것”이라며 “바다와 갯벌을 최대한 이용해 어촌 전체 소득을 높일 뿐만 아니라 귀어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전체 계원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귀어귀촌 원스톱서비스

한국어촌어항공단 귀어귀촌종합센터가 지원정책 설명과 더불어 금융 상담까지 한자리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귀어귀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터 내 금융서비스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