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방학동 상가 화재, 6시간 만에 진화…“3명 연기 흡입해 치료 중”

중앙일보 2019.12.24 00:02
23일 오후 4시 42분 서울 도봉구 방학동 소재 아파트 인근에 있는 3층짜리 상가건물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6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4시 42분 서울 도봉구 방학동 소재 아파트 인근에 있는 3층짜리 상가건물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6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서울 도봉구 방학동 상가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6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23일 오후 4시 42분 서울 도봉구 방학동 소재 아파트 인근 상가 지하 1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 당국은 관찰 소방서 인력이 모두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소방차 41대와 소방대원 165명을 투입해 오후 8시 27분 초기 진화에 성공했다.
 
이후 불은 6시간여 만이 오후 11시 3분 완전히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고, 손가락에 화상을 입은 1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소방당국은 피해 규모와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