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강원북부 밤사이 최고 8cm 많은 눈…아침 빙판길 주의

중앙일보 2019.12.22 20:32
휴일인 22일 서울 북한산 백운대 정상 오르는 길에 상고대가 피어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휴일인 22일 서울 북한산 백운대 정상 오르는 길에 상고대가 피어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밤사이 경기북부와 강원북부지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2일 오후 4시 “서해 북부 해상의 눈‧비구름대가 밤사이 남동진해, 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를 시작으로 눈이나 비를 내릴 것”이라며 강원도 북부산지‧양구평지‧춘천‧화천‧철원 지역과 경기도 가평‧포천‧연천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경기북부·강원북부 5~8㎝ 눈

[자료 기상청]

[자료 기상청]

 
22일 밤부터 눈이나 비가 시작되는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지역에는 5~8㎝, 그 외 중부 내륙지역은 1~5㎝의 눈이 예상된다. 충북 북부지역과 경북서부내륙 지역은 1㎝ 내외의 적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후 8시 현재 백령도에는 약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지 않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서부내륙, 서해5도와 울릉도‧독도에는 5㎜ 내외의 비가 예상된다.  
 

아침 빙판 주의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눈비가 내린 뒤 가시거리가 짧고, 일부 지역은 아침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도로가 미끄러울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눈‧비 구름이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23일 오전 중으로 대부분 그치겠지만 경기동부와 강원 영서지역은 많은 눈이 쌓이고, 다른 지역도 아침 기온이 낮아 빙판길 가능성이 있어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대구 영하 1도, 서울‧인천 2도, 광주 0도, 창원 1도, 부산 6도 전국이 영하 4도에서 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서해안과 강원산지에는 시속 30~45㎞의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