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엘사' 덮친 스페인···머리 다친 30대 한국인 유학생 숨져

중앙일보 2019.12.22 19:51
스페인 갈리시아 지방에 태풍과 폭우로 불어난 강물. [EPA=연합뉴스]

스페인 갈리시아 지방에 태풍과 폭우로 불어난 강물. [EPA=연합뉴스]

스페인 마드리드 중심가에서 30대 한국인 유학생이 강풍 때문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22일(현지시간) 주스페인한국대사관과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20일 유학생 A(32)씨가 관광청 건물 위에서 떨어진 장식물에 머리 부분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경찰은 태풍 ‘엘사’에 따른 강한 바람으로 청사 외벽의 석재 장식물이 떨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해당 건물은 2015년에 이뤄진 안전진단을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일부터 21일 사이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태풍 엘사로 인한 사망자만 8명에 달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엘사의 세력이 약해진 후에는 태풍 파비안이 또 접근해 스페인과 포르투갈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