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송커플 재결합설로 시끌시끌한 중국…발단은 송혜교 반지

중앙일보 2019.12.22 18:49
지난 7월 이혼한 배우 송혜교 씨와 송중기 씨. [뉴스1]

지난 7월 이혼한 배우 송혜교 씨와 송중기 씨. [뉴스1]

 
중국 온라인상에서 배우 송혜교(38) 씨와 송중기(34) 씨의 재결합설이 확산하고 있다. 송혜교가 최근 화보 촬영 때 결혼반지와 비슷한 모양의 반지를 끼고 나온 모습이 공개되고, 중화권 매체들이 이를 보도하면서다.  
 
발단은 대만의 중국시보였다. 대만 4대 일간지 중 하나인 중국시보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송혜교가 결혼반지를 다시 끼고 나왔다고 보도하며 '송송 커플 재결합 전환?'이란 제목을 달았다. 중국시보는 송혜교가 지난 7월 이혼 후 반지를 거의 끼지 않고 다녔으나 최근 공개한 화보에선 가운뎃손가락에 반지를 끼고 나왔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 반지가 결혼반지와 모양이 비슷하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다. 관련 내용은 말레이시아 등지에서도 보도되며 이목을 끌었다.  
 
최근 공개된 송혜교의 화보 사진. [바이두 캡처]

최근 공개된 송혜교의 화보 사진. [바이두 캡처]

 
중국 최대 검색 엔진 바이두에서도 송송 커플 재결합은 최근 뜨거운 화제가 됐다. 중국시보는 이를 두고 "두 사람의 재결합을 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런 소문은 중국 팬들의 희망 섞인 관측일 거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결혼 1년 9개월 만인 지난 7월 22일 이혼 절차를 마쳤다. 2016년 KBS에서 방영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주인공을 맡으며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전 세계의 관심을 받으며 2017년 10월 결혼했다. 
 
송중기는 최근 블러썸엔터테인먼트와 7년 계약을 정리하고 독자적인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송혜교도 최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시하며 활동 복귀를 예고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