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계 의원들 “安 정계복귀·바른미래 비대위 구성 촉구”

중앙일보 2019.12.22 17:49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안철수계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규, 김수민, 신용현, 김삼화, 이동섭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안철수계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규, 김수민, 신용현, 김삼화, 이동섭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들이 22일 외국 체류 중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정계 복귀를 위해 당 최고위원회 해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손학규 대표에게 요구했다.
 
안철수계인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 전 대표가 정치를 조속히 재개하고 복귀를 결정할 수 있도록 바른미래당이 필요한 후속 조치를 진행해 달라”고 밝혔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15일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 일부를 만나 ‘안 전 대표가 당으로 돌아오면 원하는 대로 다 해주겠다’ ‘당권을 내놓으라고 하면 내놓을 생각’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은 “지방선거 이후 손학규 대표 체제를 출범시켰지만 침체와 답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뚜렷한 전망 부재와 불투명한 미래로 현 지도체제의 존속 여부를 놓고 갈등과 반목을 거듭했다”며 “급기야 한쪽에서는 신당 창당을 선언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은 총선을 앞두고 분열과 존재감 상실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당을 새롭게 정비하고 재창당에 준하는 새로운 전망을 제시할 리더십이 절실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안 전대표가 복귀하면 대표직을 내려놓고 물러나겠다고 한 손 대표의 결단은 적절하고 현명한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창당 정신만 유지하고 모든 것을 환골탈태 해야 한다”며 “이념과 진영이라는 낡고 적대적인 정치적 패러다임을 대체할 청사진을 만들어야 한다. 기존 정당의 틀을 뛰어넘는 새로운 정당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 한국정치의 변화와 재구성을 촉발할 수 있는 더 큰 전망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새로운 리더십을 중심으로 모든 구성원이 다시 뭉쳐야 한다”며 “안 전 대표가 손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의 조속한 정치 복귀를 위해 Δ당의 이름으로 안 전 대표의 정치복귀 공식 요청 Δ최고위원회 해체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후속조치 등을 요구했다.
 
함께 안철수계 의원으로 분류됐던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을·재선)이 명단에 빠진 것에 대해서는 “안 전 대표와 정치를 같이하겠다는 뜻이 확고한 의원들만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태규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가 돌아와 역할을 하려면 손학규 대표 체제는 물러나야 하므로 최고위 해체와 비대위 구성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 전 대표와 사전 교감을 거쳤느냐는 질문에는 “(안 전 대표의 복귀를 희망하는) 의원들의 뜻”이라며 “다만 손 대표가 안 전 대표 복귀 시 물러나겠다고 한 면담 내용은 안 전 대표에게 전달돼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어 “안 전 대표가 당에 복귀한다면 안 전 대표와 함께 정치하는 의원들이 새로운보수당에 합류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며 “비당권파 모임인 ‘변혁’ 활동도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창당 후 자연스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