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임동호도 노린 오사카 총영사···"LA·상하이와 3대 요직"

중앙일보 2019.12.22 17:33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경선 포기 조건으로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그는 "청와대의 제안이 아니라 내가 먼저 제안했다"면서도 "청와대 및 여권 관계자들과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논의한 적은 있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뉴스1]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경선 포기 조건으로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그는 "청와대의 제안이 아니라 내가 먼저 제안했다"면서도 "청와대 및 여권 관계자들과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논의한 적은 있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뉴스1]

일본 내 대표 특임공관장인 오사카 총영사 자리가 또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불출마 조건으로 이 자리를 '거래'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울산지검에 출석하며 “경선 포기를 전제로 자리를 제안받은 적은 없다"라면서도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청와대 및 여권 관계자들과 자리를 논의했고, 그때 내가 오사카 총영사를 제안한 적은 있다"고 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관련 논의를 한 대상으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지목했다.
 
오사카 총영사는 과거에도 구설에 올랐다. 여론조작 의혹 사건으로 수감중인 드루킹 김동원(50)씨는 김경수 경남지사 측과 지난해 2월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둘러싸고 청탁과 제안이 있었다고 허익범 특검팀은 결론내렸다. 김 지사측은 관련 사실을 전부 부인했다. 앞서 이명박 정부에선 2009년 용산참사 과잉진압 논란으로 옷을 벗은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을 2년 뒤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했다. 
 

왜 '오사카 총영사'인가 

2018년 4월 오사카총영사로 임명된 오태규(오른쪽) 전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실장. 임명 당시 오 전 실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위원장을 맡았던 점을 근거로 문재인 정부의 '코드 인사'란 비판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2018년 4월 오사카총영사로 임명된 오태규(오른쪽) 전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실장. 임명 당시 오 전 실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위원장을 맡았던 점을 근거로 문재인 정부의 '코드 인사'란 비판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오사카 총영사가 보은 인사의 단골로 등장한 건 임명권자로선 부담이 적고 당사자로선 처우가 좋은 자리여서다. 우선 대사(大使)와 달리 총영사는 아그레망(상대국의 사전 동의)이 필요 없다. 업무 역시 해외 교민과 관광객 보호 정도다. 반면 공관장으로서 대사 수준의 대우를 받는다. 특히 오사카는 지리적으로 한국과 가깝고 근무·생활여건이 좋아 LA·상하이와 함께 ‘3대 총영사’로 꼽힌다.
 
오사카는 현재 13만여명의 한국인이 거주 중이다. 일본 전체 한국인의 30%에 달한다. 특히 성공한 사업가가 많아 네트워크 쌓기에 좋다는 평이다. 유력 정치인 등이 차기 행보를 준비하기 전 징검다리로 안성맞춤이다. 김석기 전 청장도 오사카 총영사 임명 9개월 만에 사퇴해 19대 총선에 출마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한 의원은 “오사카 총영사는 당선조차 불확실한 상황에서 불출마를 대가로 제안받기엔 과분한 자리"라고 전했다. 
 

드루킹-임동호 '평행이론' 

드루킹 김동원씨는 지난 대선 당시 댓글 여론조작을 주도한 대가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 하지만 김 지사 측에서 역으로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하자 "사람 갖고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일본 시골 동네 총영사직을 받으라고 한다"며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드루킹 김동원씨는 지난 대선 당시 댓글 여론조작을 주도한 대가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오사카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 하지만 김 지사 측에서 역으로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하자 "사람 갖고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일본 시골 동네 총영사직을 받으라고 한다"며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지난해 여론조작 사건으로 현재 수감 중인 드루킹과 임 전 최고위원이 오사카 총영사를 원한 시점(2018년 2월)은 공교롭게도 겹친다. 
 
허익범 특검팀 수사에 따르면 드루킹은 지난해 2월경 자신의 측근인 도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달라고 청탁했다. 이후 한 달 뒤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직접 도 변호사를 면담했다. 임 전 최고위원 역시 지난해 2월 13일 울산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열흘 뒤 한병도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났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한 전 수석이 "울산에서는 어차피 이기니 어려우니 다른 자리로 가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아 "(그러면) 오사카 총영사 가고 싶다"고 말했다는 게 임 전 최고위원의 전언이다.  
 
오사카 총영사가 아닌 다른 자리를 역제안받았다는 점도 비슷하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2월 한병도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난 자리에서 오사카 총영사 대신 고베 총영사를, 드루킹도 김경수 지사로부터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임 전 최고위원은 “역할을 할 수 있는 오사카 총영사 자리가 아니면 다른 자리에는 연연하지 않겠다”며 거절했다고 한다. 드루킹 역시 “사람 갖고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듣도 보도 못한 일본 시골 동네 총영사직을 받으라고 하니 거절했다”(2019년 5월 15일 항소심 공판)고 말했다.
 
한편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검찰에 출석하면서 “오사카 총영사라는 자리가 청와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한 자리라는 의미에서 (자리 제안에 청와대의 뜻이 있었다는 취지로) 의견을 말했는데, 마치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제안한 적이 있는 것처럼 알려졌다”고 했다. 또 “오사카가 아닌 고베로 가라는 언질이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한병도 수석이 '꼭 오사카로 가야겠냐'면서 '고베는 어떻나'고 말한 적은 있는데, 이 역시 친구로서 오간 대화일 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