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8종 역사교과서, 좌파정당 당원 교재…정권 홍보물”

중앙일보 2019.12.22 16:5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내년 3월 전국 고교에 배포될 한국사 교과서를 “심각하게 역사를 왜곡한 좌편향 교과서”라고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왜곡 사실을 보고받았는가. 내용을 알고 교과서가 배포되도록 허용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정권 좌편향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를 열고 “역사 왜곡과 좌편향 교육은 자유대한민국의 영혼과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특히 미래의 주역인 우리 자녀들의 눈과 귀를 막는 정말 교육적으로 해선 안 될 처사인데 이 정권은 집권 초기부터 의도적으로 반역사적, 반교육적 행위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한 교육부의 집필기준이 공개됐을 때 이미 예상했으나 왜곡의 정도가 이제 선을 넘었다”며 “이런 엉터리 교과서를 우리 자녀에게 가르치는 건 교육이 아니라 반교육, 역사가 아니라 반역사”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교과서들 중 6종은 우리 대한민국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표현했다. 나라를 세운 게 아니라 정부를 수립했단 것이다. 그에 반해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으로 표현했다. 나라를 세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 정통성을 정부를 만든 대한민국이 아닌 건국을 한 북한에 있는 것처럼 서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천안함 폭침 사건 서술도 문제삼았다.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해선 3종 교과서는 언급도 하지 않았다. 다른 3종은 침몰, 사건이란 용어로 명백한 도발 주체인 북한의 책임을 은폐하고 있다”면서다.
 
그는 또 “1대1 비중이었던 전근대사와 근현대사의 비중을 1대3으로 바꿔서 역사 교육의 불균형을 초래하고 근현대사를 왜곡된 좌파 역사관으로 가득채웠다”며 “심지어 역사 교과서의 불문율을 깨고 현 정부의 정책을 긍정적으로 실었다. 역사 교과서를 정권 홍보물로 전락시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이런 교과서가 배포되도록 허용한 것인가. 국정을 책임지는 최고 책임자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분명한 답을 걱정하는 학생들의 어머니들에게, 아빠들에게, 국민들에게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모든 사태의 뿌리는 지난해 7월 교육부의 편향된 집필 기준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란 내용을 비롯해 북한의 도발, 세습정치, 인권침해를 다뤄야 한다는 내용을 의도적으로 집필 기준에서 빼버렸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도 “8종 모두가 정통성·정체성을 짓밟았다”며 “대한민국의 희망과 미래인 아이들의 머릿속에 좌파 이념만을 일방적으로 주입하려는 시도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