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 LNG선 2척 추가 수주…조선업 4분기엔 나아질듯

중앙일보 2019.12.22 15:33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추가 수주하며 연말 수주 목표 달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3억7600만 달러(약 4365억원) 상당의 17만4000㎥급 LNG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한 주에만 18척, 22억 달러 어치 계약을 체결했다. 16일엔 PC선 1척, 17일엔 유조선 5척과 LPG선 1척, 18일엔 LNG선 6척과 LPG선 1척 등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도 최근 미주지역 선사로부터 가스운반선 2척을 1억2700만 달러에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들어 129척, 118억 달러어치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량인 159억 달러의 약 74%를 달성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국내 조선업계 4분기 실적은 전 분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최근 모든 선종의 선가 상승이 나타나면서 LNG·컨테이너·유조선 신규수주 선박의 수익성이 플러스로 전환되는 등 긍정적인 업황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