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I로 연결하니 세상이 다 내 집…LG가 제시하는 '미래 라이프'

중앙일보 2019.12.22 15:20
LG전자는 다음달 세계최대 가전 전시회 CES2020에서 인공지능 라이프스타일의 미래를 보여줄 'LG씽크존'을 선보인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다음달 세계최대 가전 전시회 CES2020에서 인공지능 라이프스타일의 미래를 보여줄 'LG씽크존'을 선보인다. [사진 LG전자]

 
'집 안팎을 인공지능(AI)으로 연결한 세상-'. LG전자가 다음 달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제시할 미래 라이프스타일이다. LG전자는 올해 행사에서 인공지능(AI)과 커넥트(연결·connect)를 앞세운다. 고객의 가전제품 사용 패턴을 학습해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솔루션 브랜드인 ‘LG 씽큐(ThinQ)'가 핵심이다. 

AI에 초점맞춘 'LG씽큐존' 대규모 구성
사상 첫 '커넥티드 카' 솔루션 선보여


 

AI에 집중, 전체 부스 중 3분의 1 크기  

LG전자는 22일 "CES에서 1/3 이상을 씽큐 존으로 구성한다"며 "에어컨이나 세탁기 등 개별 제품을 전시했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집 안팎을 묶는 확장된 AI를 체험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물론 AI에 힘을 쏟은 게 처음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더욱 공격적이다. 실제로 체험존 구성만 봐도 ‘똑똑한 제품’에서 ‘똑똑한 생활’로 중심이 이동했다. 전시관을 LG씽큐홈ㆍ커넥티드카 존ㆍ씽큐 핏 콜렉션ㆍ클로이 테이블 등으로 구성해, 현관으로 집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다시 나올 때까지 AI와 사물인터넷(IoT) 등으로 채운다.  
 

현관문부터 AI로 스마트해진다  

LG씽큐홈의 첫 체험인 현관문(스마트도어)은 3D 안면인식과 정맥인증을 결합한 복합 생체 인증 기술을 적용한다. 스마트도어 한편에 마련된 냉장고와 택배함은 배송된 식품을 신선하고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해준다. 물건이 도착할 땐 고객에게 모바일 앱으로 알람을 해준다. 스마트도어 안쪽에는 외출 때 신경을 써야 하는 날씨, 교통, 일정, 가전제품 상태 등을 한눈에 보여준다. 가전제품에는 AI와 IoT, 빅데이터 등을 이용해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가 적용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패턴을 학습하고 제품의 상태나 관리방법을 LG 씽큐 앱, 이메일, 문자 등을 통해 알려준다. 시연 대상은 세탁기, 냉장고, 오븐,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5개 제품이다.   
 

LG가 선보이는 첫 커넥티드 카 솔루션

LG전자는 커넥티드 카 솔루션도 처음 선보인다. 글로벌 자동차 시트 업체인 애디언트와 손잡고 웹 OS 오토매틱을 적용해 개발한 솔루션이다. 이를테면 집에서 TV를 시청하던 고객이 이동할 경우 차량은 내부에 설치된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이어보기 화면을 제공한다. 이 화면에는 집 안 가전의 세세한 정보와 로봇 청소기가 청소를 완료했다는 메시지도 보내준다.  
 
LG전자가 선보일 클로이 다이닝 로봇의 모습.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선보일 클로이 다이닝 로봇의 모습. [사진 LG전자]

 

씽큐 핏과 클로이 테이블도 관심사 

지난 9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선보였던 씽큐 핏 서비스도 더 진화했다. 자체 개발한 3D 카메라를 이용해 사용자가 옷을 입은 상태에서도 신체를 정확히 측정해 아바타를 생성한 후 다양한 옷을 입혀볼 수 있다. 체형 변화에 따른 피팅감, 얼굴색에 맞는 컬러, 내 체형에 꼭 맞는 옷을 확인할 수도 있다.
 
클로이 테이블에선 식당 맞춤형 로봇이 관람객들을 기다린다. 접객, 주문, 음식 조리, 서빙은 물론 설거지까지 도맡는 로봇이다. LG씽큐와 연동된 로봇은 사용자들이 집이나 차 안에서 음성 명령으로 한 예약을 받은 후 도착시각을 예상해 음식을 준비한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본격적인 4차 산업시대에 발맞춰 LG의 인공지능 비전을 보여줄 계획"이라며 "LG씽큐를 통해 집 안에서 누리는 인공지능 경험을 외부로도 확장해 어디서나 내 집처럼 편안하고 편리한 라이프스타일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