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앞 '文 하야' 농성···서울시·종로구 동시 철거요구 왜

중앙일보 2019.12.22 14:57
서울 효자동 청와대 주변 인도에 각종 집회 물품이 쌓여 있다. 이병준 기자

서울 효자동 청와대 주변 인도에 각종 집회 물품이 쌓여 있다. 이병준 기자

 
서울시가 서울 효자동 청와대 앞에서 농성하는 보수단체에 지난 20일 자진 철거 계고장을 보냈지만 도로 점거를 둘러싼 갈등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10월 3일부터 인도·차도 점령
서울시 “시한 22일 자정, 철거 논의”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10월 3일부터 이곳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농성자들의 천막과 집회 물품 등이 주변 인도·차도를 차지하고 있어 소음과 통행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됐다. 
 
인도는 서울시 종로구, 차도는 서울시 관할이다. 종로구는 지난 17일 인도에 있는 적재물을 자진 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범투본에 보낸 데 이어 20일 1700여 만원의 무단 점유 변상금을 매기겠다고 예고했다. 10월 3일부터 지난 19일까지 무단 점유에 따른 변상금을 산출한 금액이다.  
 
이 지역 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 북부도로사업소 역시 이날 차도에 있는 불법 시설물을 22일까지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시에 따르면 시한은 22일 자정까지다. 
 
하지만 22일 오후까지도 자진 철거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서 자진 철거 계고장이 전달됐을 때 범투본 측은 “집회·결사의 자유를 방해하는 행위는 헌법 위반”이라며 “철거 명령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시 북부도로사업소 관계자는 “농성자들이 2차선 차도를 100m 정도 차지해 집회나 예배를 하고 인도에 짐을 쌓아뒀다”며 “22일 자정이 지나도 자진 철거를 하지 않으면 계고장을 한 번 더 보낼지 바로 강제 철거 집행을 할 것인지 종로구·경찰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