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시 백년대계 이끌 곳은 달서구”…대구신청사 입지 결론

중앙일보 2019.12.22 14:47
22일 오후 대구시 동구 팔공산 맥섬석유스호스텔에서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대구시 신청사 입지를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 옛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김정석기자

22일 오후 대구시 동구 팔공산 맥섬석유스호스텔에서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대구시 신청사 입지를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 옛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김정석기자

2004년부터 15년을 끌어온 대구시 새 청사의 부지가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옛 두류정수장 터로 결정됐다. 신청사 유치전에 뛰어든 4개 구·군 중 달서구가 1000점 만점 중 648.59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으면서다.
 

달서구 두류정수장터 648.59점 최고점
시민참여단 평가…북구·중구·달성군순
토지 적합성·경제성 높은 점수 얻어

신청사 입지를 평가·결정하는 시민참여단 250명은 22일 오후 2시 20분쯤 대구시 동구 진인동 팔공산 맥섬석 유스호스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20일부터 22일까지 2박 3일간 합숙 일정에 들어간 끝에 나온 결론이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는 “대구의 백년대계인 신청사 건립을 온전히 시민의 뜻에 따라 추진하겠다는 기본방향 아래 실시됐던 시민참여단의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 평가가 시민들의 열정과 역량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며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신청사 유치를 신청한 4개 구·군 중 달서구에 이어 북구(628.42점)가 2위를 차지했고 중구(615.27점)와 달성군(552.51점)이 뒤를 이었다. 달서구는 상징성과 균형발전, 접근성 등에서는 다른 지역에 견줘 평가 점수가 낮았지만, 토지 적합성이나 경제성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2일 대구시 신청사 부지로 결정된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 터 전경. [사진 달서구]

22일 대구시 신청사 부지로 결정된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 터 전경. [사진 달서구]

 
공론회위원회는 조례에 따라 23일 대구시와 대구시의회에 평가 결과를 보고하는 것으로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청사 건립 단계가 추진된다. 2021년까지 기본계획 수립이 이뤄지고 타당성 조사, 중앙투자 심사 등 행정절차와 기본·실시설계가 이뤄진다. 2022년 대구시 신청사가 착공하면 2025년쯤 준공될 예정이다.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은 “대구의 미래가 달려 있는 중요한 정책 결정의 권한을 시민이 직접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최고 수준의 민·관 협치”라며 “시민의 힘과 역량만을 믿고 흔들림 없이 달려온 것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이번 공론화 과정을 지켜보면서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월 11일 공론화위원회는 8개 구·군 29명씩 시민 232명과 시민단체 관계자 10명, 전문가 10명 등 252명의 시민참여단을 구성했다. 대구시 신청사 건립 기본구상을 ‘함께하는 열린 시민공간, 우리! 대구신청사’를 비전으로 설정하고 포용성, 상징성, 합리성을 신청사가 가져야 할 가치로 정했다.
 
기존에 구성된 시민참여단에서 여기서 시민단체 관계자 2명이 빠지면서 250명이 이번에 대구시 신청사 최종 입지를 결정지었다. 신청사의 규모는 공공업무를 수행하는 공간인 기준면적을 5만㎡,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공간인 기준 외 면적을 2만㎡로 정했다. 총 연면적 7만㎡다.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공론화위원장이 22일 대구 동구 진인동 팔공산 맥섬석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시민참여단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공론화위원장이 22일 대구 동구 진인동 팔공산 맥섬석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시민참여단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시민참여단은 신청사 유치전에 뛰어든 중구(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북구(옛 경북도청 터)·달서구(옛 두류정수장 터)·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을 대상으로 상징성, 균형 발전, 접근성, 토지 적합성, 경제성 등 7개 평가 항목별 토의를 한 뒤 마지막 날 평가 점수를 매겼다.
 
대구시 중구 동인동에 위치한 현 시청사는 1993년 건립돼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새 청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대구시는 지난해 12월 ‘대구시 신청사 건립을 위한 조례’를 만들고 단계별 절차를 밟았다. 지난 4월엔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6월 시민의견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7월 시민원탁회의, 9월 시민설명회 등을 통해 평가기준을 마련했다.
 
대구=김정석·김윤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