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꿩먹고 알먹고 국물까지 마시면 안돼…석패율 버려야"

중앙일보 2019.12.22 14:00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2일 "석패율은 민주당에 양보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만 시작해도 크게 진전된 개혁"이라며 "한국당은 안들어온다. 4+1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꿩도 먹고 알도 먹고 국물까지 다 마시고 상대방은 굶어 죽으라는 그런 정치는 없고 해서도 안된다"며 "어차피 20대 국회는 종쳤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최근 석패율제 도입을 두고 여야 4+1 협의체가 이견을 보이며 협상에 난항을 겪자 민주당을 제외한 야3당에 양보를 권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과거 양당제로 지역구도 타파를 위해 석패율제가 필요했지만 현재 사실상 다당제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면 석패율은 버려야 한다고 했다"며 "우리가 생각하면 그들도 연구하고 더욱이 수십년 집권경험과 12년여 야당 경험도 가졌다. 다급하면 헛발질, 실수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